집 지을 때 설치한 방충망이 20년이 지나면서 삭아서 구멍 나고, 난리가 났습니다. 방충망만 보셔도 아시겠죠? 엄청 오래된 방충망이에요. 창고 방충망은 신경 쓰지 않았더니 구멍이 크게도 났네요. 창고 방충망 교체하는 김에 다른 방에 있는 방충망들도 모두 교체해야겠습니다.

 

창고 방충망은 정말 상태가 심각하네요. 방충망이 오래되다 보니 삭아서 더 그런듯합니다.

 

 

 

방충망을 빼내기 위해 가장 먼저 고무 가스켓을 제거해줘야 하는데요. 고무 가스켓 끝부분을 일자 드라이버를 이용하여 들어주면 쉽게 들려요. 고무 가스켓 끝을 들어 올렸다면 고무 가스켓을 쭈~욱 잡아당기면 됩니다.

 

고무 가스켓을 당기다 보면 손잡이 부분에서 걸리는데요.

 

이때 손잡이를 고정해주고 있는 나사를 드릴로 제거해주면 됩니다. (고무 가스켓을 제거하기 전에 손잡이 부분을 먼저 제거하고 시작하셔도 됩니다.)

 

방충망 홈 부분에서 제거한 고무 가스켓은 재사용해도 될 거 같아서 걸레로 깨끗이 닦아줬습니다. 고무 가스켓이 많이 삭았다면 교체해주시는 게 좋겠죠?^^ (저희 건 20년이 지났는데도 멀쩡해서 그대로 사용했어요.)

 

이제 구멍 난 기존의 방충망을 제거해주고, 방충망 틀도 걸레로 닦아줬습니다.

 

새로 설치할 모기장을 방충망 틀에 대본 후 크기가 맞나 확인했습니다. 촘촘 방충망을 사서 새로 설치할까 했었는데 시골집에 모기장이 많아서 저희는 집에 있는 모기장을 사용하기로 했습니다.

 

 

 

모기장 (방충망)을 설치할 때 쓰는 롤러가 있다고 하는데 저희는 일자 드라이버를 사용했습니다. 방충망 틀에 모기장을 올려놓고, 방충망 틀에 있는 홈 부분에 고무 가스켓을 끼워 넣어주면 되는데 고무 가스켓을 넣을 때 모서리를 시작점으로 하면 고무가 고정이 안되고 계속 헛돌 수 있기 때문에 최소 모서리 부분에서 10cm 가량 떨어진 부분부터 고무 가스켓을 끼워 넣는 것이 좋습니다.

 

방충망과 달리 모기장은 잘 움직이기 때문에 반대편에서 모기장이 틀어지지 않게 잡아주는 것이 좋습니다. 한 사람은 고무가스켓을 끼워넣고, 한 사람은 고무가스켓과 모기장을 팽팽하게 잡아당겨주면 훨씬 수월합니다.

 

고무 가스켓을 끼울 때 잘 안 들어가면 일자 드라이버를 세워서 고무 가스켓의 결에 맞춰 끼워주시면 훨씬 수월하게 끼울 수 있습니다.

 

 

고무 가스켓을 끼워가면서 일자 드라이버를 눕혀서 고무 가스켓 쓸어내려 주면 고무 가스켓이 훨씬 깔끔하게 끼워집니다.

 

이제 한쪽 면만 더 끼우면 끝나겠네요.^^

 

 

 

고무 가스켓을 살짝 팽팽하게 잡아당기면서 끼워줬더니 고무 가스켓이 조금 남네요. 끝에 맞춰 칼로 잘라내준 다음 일자 드라이버로 눌러줬습니다.

 

방충망 틀에 맞춰서 모기장을 칼이나 가위로 잘라주면 되는데 방충망과 달리 모기장은 방충망 틀에 딱 맞춰서 자르면 올이 풀릴 수 있으니 여유 있게 잘라내주는 것이 좋습니다.

 

방충망 틀에 모기장을 설치했습니다.

 

마지막으로 손잡이 부분을 다시 달아주면 되는데요. 1번 나사를 드릴로 먼저 조여주는데 꽉! 조이지 마시고, 조금 느슨하게 조여주신 후 2번 나사를 먼저 꽉! 조여주세요. 그 다음 1번 나사도 완전히 꽉! 조여주시면 됩니다.

 

TIP - 1번 나사를 먼저 꽉! 조여주면 손잡이의 균형과 위치가 틀어질 수 있으니 1번 나사를 느슨 하게 조여주고, 2번 나사를 꽉! 조여준 다음에 1번 나사를 완전히 조여주시는 것이 좋습니다.

 

방충망 교체가 드디어 끝났습니다!!^^ 5개 새로 갈아주는 데 1시간 30분정도 걸린 거 같아요.^^

 

방마다 방충망을 다시 끼워 넣었습니다. 모기장이 조금 약하긴 하지만 도구로 긁거나 하지 않으면 구멍이 쉽게 나지는 않기 때문에 큰 걱정은 없네요. 옆에서 지켜보니 방충망 교체하는 게 생각처럼 그렇게 어렵지 않더라고요. 저희 오빠는 모기장으로 설치해서 장갑을 착용하지 않고 했지만 방충망으로 설치하시는 분들은 장갑을 꼭! 착용하시고 작업을 진행하시는 게 좋을 것 같아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