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플러스에 장 보러 갔다가 '아이 러브 요거트 토핑'이 눈에 들어오더라고요. 그래서 바쁜 아침에 간단한 식사 대용으로 먹으면 좋을 것 같아서 두 가지 맛을 사 왔습니다. 1곽에 2개씩 묶여있고, 가격은 1곽에 1,000원 이더라고요. 낱개로 1개에 500원이고, 칼로리는 70Kcal 네요. 아침 대용이나 아이들 간식으로도 괜찮아 보이는 데 그 맛은 어떨지 벌써부터 궁금하네요.

 

 

 

곽 뒷면에는 어떻게 먹는 건지 사용설명서랑 영양성분에 대해서 나와있는데요. 불빛 때문에 글씨가 잘 안 보이네요..ㅠ.ㅠ

 

일부러 두 가지 맛을 사 와봤는데 어떤 맛이 제 입맛에 맞을지 모르겠네요.^^

 

토핑 종류에는 (왼쪽) 퀴노아 초코, 초코볼과 (오른쪽) 통곡물 뮤즐리, 시리얼이 있습니다.

 

첫 번째 맛은 퀴노아 초코와 초코볼이 들어 있는 아이 러브 요거트! 왠지 엄청 달콤할 것 같아 보이네요.^^

 

두 번째 맛은 통곡물 뮤즐리, 시리얼이 들어 있는 아이 러브 요거트! 왠지 엄청 건강한 맛일 거 같아요.^^

 

그럼 이제 아이 러브 요거트를 먹어 봐야겠죠?^^ 먼저 요거트와 토핑을 분리해줬습니다.

 

 

 

토핑을 조금씩 넣으면서 먹으면 되는데요. 저는 바쁜 아침이라 그냥 한 번에 다 넣었습니다.

 

요플레와 토핑이 잘 섞이도록 숟가락으로 잘 섞어주세요. 참고로 저는 숟가락도 있는 줄 알고 그냥 왔는데 포장을 뜯어보니 없어서 전에 쓰던 플라스틱 숟가락으로 먹었어요. 혹시 집에 플라스틱 숟가락이 없으신 분들은 잊지 말고, 구매하실 때 숟가락 챙겨달라고 하시는 게 좋을 것 같아요. 통곡물 뮤즐리, 시리얼이 들어 있는 아이 러브 요거트도 초코볼 토핑과 같은 방법으로 섞어줬습니다.

 

두 가지 맛 모두 요거트와 토핑을 잘 섞어줬으니 이제 한입씩 먹어봐야겠죠?

 

먼저 퀴노아 초코와 초코볼이 들어있는 요거트를 먹어봤습니다. 초코라서 그런지 달달한 맛이 요거트와 섞이면서 아이들이 좋아할 것 같았어요. 저도 달달한 맛을 좋아하는 편이라 제 입맛에도 딱! 맞네요.^^

 

그다음은 통곡물 뮤즐리와 시리얼이 들어 있는 요거트를 먹어봤습니다. 생각한 대로 건강한 맛이 느껴집니다.^^ 혹시 인디언 밥이라고 아시나요? 인디언 밥을 요거트에 넣어서 먹는 느낌이에요.^^ 달지 않아 담백하게 먹기 좋은 요플레 맛이었어요.

 

'아이 러브 요거트 토핑' 두 가지 맛을 먹어봤는데요. 제가 달달한 맛을 좋아해서 그런지 제 입맛에는 퀴노아 초코와 초코볼 토핑이 더 맛있었어요.^^ 하지만 저와 달리 달달한 맛을 싫어하시는 분들은 통곡물 뮤즐리와 시리얼 토핑이 더 입맛에 맞으실 거 같아요. 먹고 나니 토핑이 들어 있어서 그런지 다른 요플레보다 확실히 더 든든함을 느낄 수 있었고, 바쁜 아침에 간단하게 식사 대용으로 먹거나 아이들 간식으로 먹어도 좋을 것 같았습니다. 요거트 자체도 단 맛이 나는 요거트가 아니라 다이어트 하시는 분들도 한 번씩 드셔도 좋을 것 같아요. 아직 안 드셔보신 분들은 가격이 비싸지 않으니 한번 드셔 보시길 추천드립니다.^^

신고
  1. 작은흐름 2017.07.12 18:49 신고

    오오오! 비요트 좋아하는데 이거 맛있을 것 같아요! 가격도 좋네요!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얼마 전 조카들이 놀러 온다고 하길래 평소 조카들이 좋아하는 요플레를 사다 놨습니다. 그런데 갑자기 아이스크림이 먹고 싶다고 하더라고요. 그때 문득 방송에서 요플레 아이스크림을 만드는 걸 본 기억이 있어서 한번 만들어 봤습니다. 그런데 요 녀석들이 너무 맛있는지 저는 주지도 않고 다 먹어버리더라고요.ㅠ.ㅠ 조카들은 떠먹는 요플레가 아이스크림이 되는 게 너무 신기했었던 모양이더라고요. 마치 고모가 마술사인건 마냥^^ 조금 크면 그게 아니라는 걸 알게 되겠지만요.^^ 지금은 그냥 마술사인 걸로!

 

 

저희 조카들이 먹어보고 푹! 빠진 요플레 아이스크림! 그 맛이 너무 궁금해서 다시 한번 만들어보려고 합니다. 

 

마침 전에 종이접기 할 때 본드를 바르느라 구매했던 나무 막대기가 있어서 그 나무 막대기를 사용하기로 했습니다. 나무 막대기가 없으신 분은 나무젓가락이나 아이스크림을 드신 후 깨끗이 세척해서 재활용하셔도 될 것 같습니다.

 

요플레에 나무젓가락을 콕! 하고 꽂아주세요. (떠먹는 비피더스는 콕! 하고 찍었더니 한 번에 꽂아 졌고, I♥Yogurt는 잘 안돼서 과일 칼로 살짝 구멍을 낸 다음 꽂아줬습니다.)  

 

자! 이제 요플레를 냉동실에 넣어주세요. 저는 출근하기 전에 냉동실에 넣어놨어요.

 

퇴근하자마자 냉동실 문을 열고 얼려뒀던 요플레 아이스크림을 꺼냈습니다. 먼저 요플레 밑바닥을 엄지손가락으로 꾹! 눌러주세요.

 

그다음 손가락으로 요플레를 감싸고 꾹! 꾹! 2~3번 정도 눌러주세요.

 

 

이제 요플레 뚜껑을 분리해주고, 나무 막대기를 잡아당겨주시면 요플레 아이스크림이 쏙! 하고 나옵니다.

 

어때요?^^ 진짜 아이스크림 같지 않나요? 아이들이 먹을 때는 아이스크림이 녹아 흘러내릴 수 있으니 요플레 뚜껑이 받침 역할을 해주기 때문에 떼지 않는 게 좋아요.

 

하지만 어른들은 받침이 없어도 상관없으니 떼 주시면 됩니다. 복숭아, 딸기 맛 요플레 아이스크림! 완성이에요.^^

 

한입 먹어봤더니 은근 중독성 있네요.^^ 저는 평소에 요플레를 좋아하는데 아무리 깨끗이 긁어먹는다고 해도 요플레 통에 요플레가 남더라고요. 그래서 그게 너무 아까웠는데 얼려 먹으니 요플레가 남지 않아 깔끔하게 다 먹을 수 있어서 너무 만족스러웠어요.^^조카들이 왜 저한테 요플레 아이스크림을 주지 않았는지 조금은 이해가 갑니다. 다음에는 수제 요플레를 이용해서 한번 만들어봐야겠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1. 작은흐름 2017.04.21 17:36 신고

    오오오! 맛있을 것 같아요! 해보고 싶은데.. 요플레를 사오는 족족 다 먹어버려서;; 아! 다음에는 몰래 냉동실에 숨겨봐야겠어요!ㅎ

    • 허당퐁당 2017.04.21 20:15 신고

      아이스크림이 먹고 싶을때 먹으니 좋더라구요~^^저는 복숭아맛보다 딸기맛이 더 맛있었어요

저는 평소 떡볶이를 아주 좋아하는데요. 오늘도 역시나 떡볶이를 먹고 싶어 냉동실에 보관해뒀던 가래떡을 해동시켰습니다. 엄마가 직접 캐신 쑥으로 만든 쑥 가래떡을 넣어 더 쫀득쫀득하고 맛있는 떡볶이! 지금 저랑 함께 뚝딱! 만들어봐요.^^

 

● 재료 (2~3인분) : 가래떡 7개 (한 뼘 정도의 길이로 7개), 칼집 낸 비엔나 12개, 고추장 1.5숟가락, 고춧가루 2.5숟가락, 매실액 1.5숟가락, 설탕 1숟가락, 피자치즈 150g, 케첩 0.5숟가락, 대파 조금, 참깨 조금

 

 

먼저 냉동실에 있던 떡을 말랑거릴 때까지 물에 담가주세요. 냉동실에 있던 떡은 그냥 해동시키는 것보다 물에 담가서 해동시켜주면 수분이 날아가지 않아 퍽퍽하지 않고 말랑거려요.^^ 그리고 냉동실에 가래떡을 보관할 때는 먹기 좋은 크기로 잘라서 소분해서 보관해주시는 게 좋습니다.

 

말랑거려진 떡을 넣고, 물을 넣어주세요. 물의 양은 가래떡이 잠길 정도로만 넣어주세요. 국물떡볶이를 드시고 싶으신 분들은 물의 양을 늘려주시면 되세요.^^ 

 

매실액 1.5숟가락, 설탕 1숟가락을 넣고, 섞어주세요. 그다음 비엔나를 넣어주세요.

 

이제 고추장 1.5숟가락, 고춧가루 2.5숟가락, 케첩 0.5숟가락을 넣고, 골고루 섞어주세요.

 

떡이 다 익었으면 이제 대파와 피자치즈를 넣어 주세요. 대파는 조금 더 일찍 넣었어야 하는데 제가 잠시 딴생각을 하다가 타이밍을 놓쳤네요.^^;;

 

 

피자치즈를 녹이기 위해 뚜껑을 2분정도 닫아놔주세요.

 

이제 뚜껑을 열고, 참깨를 조금 솔솔 뿌려주시면 완성입니다.

 

피자치즈가 오늘의 주인공! 쑥 가래떡을 가려서 잘 보이지 않네요.^^;;

 

먹을 때는 포크로 비엔나와 떡을 같이 찍어서 먹으면 더 맛있어요.^^ 여기에 피자치즈까지 돌돌 말아서 드시면 완전 굿!입니다. 쑥 가래떡을 넣어서 더 쫀득쫀득하고, 비엔나를 넣어 더 맛있는 것 같아요. 역시 국민간식이죠! 떡볶이는 만드는 과정도 간단할 뿐 아니라 10분이면 만들 수 있어 간식으로는 최고인듯합니다. 언제 먹어도 맛있는 떡볶이! 여러분도 오늘 간식은 떡볶이! 어떠세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1. Thogson 2017.04.20 09:42 신고

    저도..아....떡볶이 너무 좋아해요

작년 가을에 '지방의 누명'이라는 프로그램이 방송되면서 고지방 저탄수 다이어트가 붐을 일으켰습니다. 여러분들도 기억하시나요?^^ 저도 카페에 가입까지 하면서 약 3주 정도 실천해 보았는데 직장인이다 보니 실천하기가 생각보다 어렵더라고요. 또, 고지방 저탄수는 고기를 위주로 먹다 보니 고기가 물리기도 했는데 그때! 계란 피자를 해 먹곤 했었습니다.

 

 

오늘 문득 그 계란 피자가 생각이 나서 냉장고 안에 남은 자투리 야채들을 모두 꺼냈습니다.

 

계란 피자지만 외관상으로 볼 때는 일반 피자와 크게 다르지 않아 보이죠? 맛있지만 다이어트에도 좋은 계란 피자! 지금부터 함께 만들어 봐요.^^

 

* 재료 (2~3인분) : 달걀 4개, 피자치즈, 홍파프리카 1/4개, 청피망 1/4개, 양파 1/4개, 양송이버섯 1개, 파슬리가루, 버터 조금, 소금 조금, 케첩

 

먼저 양파, 양송이버섯, 홍파프리카, 청피망을 먹기 좋게 잘라 놓은 다음 프라이팬에 각각 볶아주시고, 도우로 사용할 계란에는 소금을 조금 넣어준 후에 잘 섞어주세요.

 

이제 도우를 만들어야겠죠?^^ 밀가루 도우가 아닌 계란 도우!! 말만 들어도 살이 안 찔 것 같지 않나요?^^

 

 

 

 

계란 도우는 약한 불로 부쳐주 시는 게 좋아요. 뒤집어서 반대편도 익혀주세요.

 

계란 도우가 양쪽 다 잘 익었으면 위에 케첩을 펴 발라주세요.

 

아까 볶아두었던 야채들도 토핑으로 올려주세요.

 

마지막으로 피자치즈를 많이~많이 얹어주세요. 저는 치즈를 좋아해서 피자를 만들 때마다 피자치즈를 아주 듬뿍 얹어 준답니다.^^

 

피자치즈까지 다 올렸으니 약한 불로 놓고 피자치즈가 녹을 때까지 뚜껑을 덮어주세요. 뚜껑을 덮지 않으면 피자치즈가 잘 녹지 않아서 계란 도우가 타버리는 바람에 난감하더라고요. 꼭! 뚜껑을 덮어주세요.

 

예쁘게 파슬리도 위에 솔솔 뿌려주면 다이어트에 좋은 맛있는 계란 피자 완성입니다. 어떠세요? 맛있어 보이지 않나요?^^

 

군침이 도네요. 피자치즈도 듬뿍 얹어서 더 맛있어 보이는 듯합니다.

 

배는 부르지만 칼로리가 낮기 때문에 다이어트 중에 먹어도 부담스럽지 않은 피자! 여러분들도 한번 만들어서 드셔 보세요.^^ 주 재료가 계란과 야채이다 보니 아이들 간식으로도 정말 좋답니다. 계란과 자투리 야채들만 있으면 언제든지 쉽게 만들 수 있는 요리랍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1. 차고넘치는 운빨 2017.02.27 12:10 신고

    보기만해도
    너무 맛있어보여요
    많이 먹고 싶은데요
    베스트공감 누르고 갑니다

오늘은 고춧가루를 이용한 빨간색 떡볶이가 아닌 크림소스 떡볶이를 만들어 볼꺼예요. 제가 평소 매콤달콤한 떡볶이를 좋아하는데 가끔은 크림소스 떡볶이가 먹고 싶을때가 있더라구요. 그게 바로 오늘입니다.^^ 맵지 않아 아이들 간식으로도 좋은 크림소스 떡볶이 만들기! 지금 시작할께요!

* 기본 재료 (3~4인분) : 떡볶이 떡 40개, 빨강 파프리카 1/4개, 노랑 파프리카 1/4개, 소금 1스푼, 대파조금, 양파 1/4개, 새송이 버섯 1개, 마늘 3개, 후춧가루 조금, 비엔나소세지, 올리브유 1스푼, 파슬리가루, 피자치즈 (생략가능)

* 크림소스재료 : 밀가루 반컵, 버터 반컵, 우유 5컵 (밀가루 1 : 버터 1 : 우유 10 비율로 해주시면 되요.)

제일 먼저 냉동실에 있던 떡볶이 떡을 물에 담가주세요. 냉동실에 오래있던 떡은 그냥 사용하면 푸석하고 갈라지는데 물에 담가놓으면 수분이 생기면서 갈라지지 않고 냉동실 넣기 전처럼 탱글탱글해진답니다. 시간이 없으신 분들은 뜨거운물에 떡볶이 떡을 살짝만 끓여서 떡을 녹여주세요.

먼저 마늘은 편 썰기로, 양파, 파프리가, 새송이 버섯은 채 썰어 주시고, 비엔나는 문어모양으로 잘라주시면 됩니다. 야채가 다 준비 되었으면 이제 볶아 줄건데요. 먼저 익혀야 할 재료부터 차례대로 넣어주시면 되요. 후라이팬을 달구신 다음 기름을 두르시고, 편 썰기 해둔 마늘을 넣고 볶아주시다가 양파를 넣고 볶아주세요. 마늘과 양파가 투명해지면 새송이 버섯을 넣고 볶으시면서 소금을 소량만 뿌려주세요. 야채에도 간을 베게 하기위해 아주 소량만 넣어주시면 되요. 그 다음 비엔나, 파프리카, 대파도 차례로 넣으시고 조금만 더 볶아주세요.

 

 

이제 크림소스를 만들거예요. 달궈둔 냄비에 버터를 녹여주신 후 밀가루를 넣고 잘 섞어주세요. 버터와 밀가루가 고르게 잘 섞였으면 우유를 넣고 3가지 재료가 뭉치지않고 잘 섞일 수 있도록 계속 저어주세요. 소금을 1스푼넣어서 간을 맞쳐주신 후 소스가 꾸덕해질때까지 저어주세요. 소금을 너무 늦게 넣으면 굵은소금이라서 잘 안녹더라구요. 그래서 저는 우유를 넣자마자 소금을 넣어준답니다. (꾸덕한게 싫으시면 우유로 농도를 맞추시면 되요.)

크림소스가 꾸덕하게 잘 만들어졌으면 다 녹은 떡볶이떡을 넣고 잘 섞어주세요. 익지않은 떡을 넣으면 떡을 익히다가 크림소스가 냄비에 눌러 붙을 확률이 높아요. 혹시라도 익지않은 떡을 넣으셨다면 소스가 눌러 붙지않도록 잘 저어주셔야해요.

소스와 떡이 잘 섞였으면 아까 볶아서 준비해두었던 야채를 넣고 한번 더 섞어주세요.

드디어 맛있는 크림소스 떡볶이가 완성 되었습니다. 저는 마지막에 피자치즈도 넣어줬더니 금새 녹아서 더 꾸덕해진 크림소스 떡볶이가 되었답니다. 저는 꾸덕한 크림소스를 좋아해서 조금 묽으면 밀가루를 조금 추가해서 꾸덕하게 만들어주는데요. 저랑 다르게 꾸덕한게 싫으신 분들은 우유 양을 추가하시면서 농도를 조절하시면 되요. 생크림없이도 크림소스를 쉽게 만들 수 있으니 여러분들도 한번 만들어 드셔보세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1. 강모사랑 2017.02.15 21:50 신고

    잘봤습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