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은 부모님께서 직접 키우신 얼갈이로 겉절이를 만들려고 합니다. 밑반찬이 없어서 걱정될 때 텃밭에서 바로 수확해서 먹을 수 있으니 너무 좋은 것 같습니다. 겉절이가 생각날 때 뚝딱! 만들어 먹을 수 있는 얼갈이 겉절이! 지금부터 뚝딱! 만들어볼게요.^^

 

바로 수확해서 그런지 싱싱하고, 어린 잎도 있어 더 연하고 맛있을 것 같아요.^^ 텃밭에서 수확한 얼갈이는 손질한 후에 깨끗이 씻어 채반에 받쳐 물기를 제거해주세요.

 

 

그 다음 백선생의 만능 겉절이 양념장을 만들어줄 건데요. 국간장 1/3컵, 멸치 액젓 또는 까나리 액젓 1/3컵, 고춧가루 1/3컵, 깨소금 2숟가락, 설탕 1숟가락, 다진 마늘 1숟가락, 마늘대 3개 잘라 넣고, 골고루 섞어주세요. (백선생은 대파를 사용했는데 저희 집에는 대파가 없어서 마늘대를 넣어줬어요.)

 

큰 볼에 얼갈이를 넣고, 겉절이 양념장을 반 정도 넣고, 살살 버무려주세요. 본인 입맛에 맞게 양념장은 조금씩 추가해가면서 간을 맞춰주시는 게 좋습니다.^^

 

 

맛있게 버무려진 얼갈이 겉절이는 접시에 담아냅니다. 부모님께서 직접 키우셔서 그런지 더 고소하고 맛있네요.^^ 겉절이 양념장은 만들기도 쉽고, 집에 있는 재료들로 만들 수 있어 부담 없이 만들어 먹을 수 있는 반찬이 아닐까 싶습니다. 봄~여름에 더 생각나는 얼갈이 겉절이! 백선생 만능 겉절이 양념장만 있으면 쉽게 만들 수 있어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제가 좋아하는 반찬 중의 하나인 '취나물 무침'! 취나물 무침 하나면 밥 한공기 뚝딱! 해치울 수 있죠.^^

억센 취나물은 겉절이 해서 먹으면 좋은데요. 오늘 시장에서 사온 취나물은 연해서 나물로 해 먹으려고 합니다.

만드는 과정도 쉽고, 최소한의 양념만 있으면 누구나 쉽게 만들 수 있으니 저랑 같이 만들어보세요.^^

 

● 재료 (4인분) : 취나물 1근, 소금 0.5숟가락, 국간장 0.5숟가락, 참기름 1숟가락, 볶음참깨 1숟가락

 

 

 

먼저 깨끗이 헹군 취나물을 끓는 소금 물에 넣어주세요.

 

취나물이 잘 데쳐졌으면 가스불을 꺼주세요.

 

얼른 흐르는 찬물에 헹궈내주세요.

 

 

 

물기를 꽉! 짜주세요.

 

소금 0.5숟가락, 국간장 0.5숟가락을 넣어주세요.

 

볶음참깨 1숟가락을 넣어주세요.

 

 

 

마지막으로 참기름 1숟가락을 넣어주세요.

 

엉킨 취나물을 털어 주면서 살살 무쳐주세요.

 

초간단 취나물 무침 완성! 과정이 정말 간단하죠?^^ 다진 마늘을 넣어주면 좋은데 조카들도 같이 먹을 거라 마늘은 생략했습니다. 취나물은 된장에 무쳐도 맛있고, 겉절이 양념으로 무쳐도 맛있어요. 또, 조리시간이 10분도 걸리지 않아 급할 때 밑반찬으로 만들기에 좋으니 여러분도 한번 만들어드셔보세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1. 작은흐름 2017.05.31 11:52 신고

    취나물 넘 맛나죠~~ ...근데 나물류는 제가 하면 자꾸 풀냄새가 나요ㅜㅜ 손으로 아주 살살 무치면 괜찮을까요? 다시 도전해봐야겠어요~

    • 허당퐁당 2017.06.15 11:19 신고

      세게 무치면 풋내가 난대요ㅋ저도 세게 무치는게 편한데 엄마가 그렇게 무치면 풋내나서 안된다고 뭐라고하세요ㅋ

지난 주말에 엄마랑 시장 갔다가 날씨가 더워서 그런지 문득 도토리묵 무침이 생각났는데요. 마침 엄마도 드시고 싶으셨다며 도토리묵 무침 재료를 사서 집에 돌아왔습니다. 집에 도착하자마자 마침 점심 먹을 시간이라 엄마가 도토리묵 무침을 해주셔서 저는 옆에서 군침 흘리며 구경했네요.^^ 그럼 지금부터 저희 엄마의 '도토리묵 무침' 레시피 소개해드리도록 할게요.

 

● 재료 (5인분) : 도토리묵 1개, 오이 2개, 오이고추 2개, 부추 500원 크기, 간장 3숟가락, 고춧가루 2숟가락, 참기름 0.5숟가락, 설탕 0.5숟가락, 매실액 0.5숟가락, 참깨 1.5숟가락

 

 

먼저 도토리묵 1개를 먹기 좋은 크기로 잘라주세요.

 

오이고추 2개도 먹기 좋게 잘라서 넣어주세요.

 

오이 2개도 반으로 갈라서 먹기 좋은 크기로 잘라서 넣어주세요.

 

부추도 잘라서 넣어 주세요.

 

 

도토리묵 무침에 넣을 야채를 다 넣었다면 간장 3숟가락, 고춧가루 2숟가락, 참기름 0.5숟가락, 설탕 0.5숟가락, 매실액 0.5숟가락, 참깨 1.5숟가락을 넣어주세요.

 

도토리묵 무침 재료들과 양념이 잘 섞이도록 살살 버무려주세요. 세게 버무리면 도토리묵이 으깨지고, 야채의 씹는 맛도 줄어들어요.

 

재료와 양념이 골고루 다 버무려졌죠?

 

이제 먹을 양만큼 접시에 담아주세요. 조금 투박하지만 엄마의 손맛이 느껴지는 도토리묵 무침은 언제 먹어도 맛있네요. 푸른색의 재료들을 넣어서 그런지 시각적으로 시원한 느낌이 드는 것 같아요.^^ 도토리묵과 야채들이 주 재료라 다이어트하시는 분들이 드셔도 부담 없으며 요리가 서툰 분들도 쉽게 따라 하실 수 있으니 밑반찬이 걱정이신 분들은 한번 만들어보세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