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밥 백선생! 맛있는 김치전!


입은 심심한데 냉장고는 텅 비어있고, 이럴때 우리가 쉽게 만들어 먹을수 있는건 역시 김치전이죠!^^ 한국사람이라면 대부분 냉장고에 김치는 꼭! 있잖아요. 그래서 오늘은 백종원 레시피대로 김치전을 만들어봤어요. 백종원표 김치전은 재료도 간단하면서 맛도 좋아서 쉽게 따라할 수 있는 것 같아요. 백종원씨는 김치전을 만들때 오징어, 캔 참치를 추가로 넣으면 더 맛있다고 해서 저는 캔 참치를 넣어보기로 했어요. 김치볶음에 캔 참치를 넣으면 더 맛있는데 저는 왜 김치전에는 넣어 볼 생각을 안했는지 모르겠어요. 역시 요리는 이것저것 넣어보고 도전해봐야 되나봐요.

그럼 이제 간단하고 맛있는 백종원표 김치전 만들어볼까요?

* 재료 : 김치 1/4포기, 부침가루 (김치 양의 1/2), 물 1/2컵, 설탕 1/2스푼, 고춧가루 2스푼, 캔 참치 (150g) 1/2, 식용유

재료도 엄청 간단하죠?^^ 위에 재료들을 차례대로 넣어서 반죽이 잘 섞이도록 잘 섞어주세요. 특히 캔 참치는 뭉쳐있는 부분이 없도록 잘 섞어주세요. 설탕을 1/2스푼을 넣는 이유는 신김치의 신맛을 잡아주기 위해서예요. 신김치가 아니면 안넣으셔도 되요. 김치전은 붉은색이 강해야 더 맛있어 보이잖아요? 그래서 고춧가루를 넣어줍니다. 그리고 김치에 간이 베어있기때문에 김치전을 부칠때는 소금 간을 따로 해주지 않아도 간이 딱! 맞아요.

반죽이 적당히 질게 되었으면 반죽이 잘 된거예요. 다른 부침개는 조금 되게 반죽해주는 것과 달리 김치전은 적당히 질게 반죽해주는것이 좋아요.

 

후라이팬을 달군 후 식용유를 넣고 반죽을 넣어주세요. 후라이팬을 돌려 부침개에 기름이 골고루 베이도록 해주세요.

저는 부침개 중간 부분에 홍고추도 올려 줬더니 더 맛있어 보이네요. 이제 노릇노릇 잘 부쳐진듯 보이죠? 이제 식힌 후 접시에 담아내기만 하면 완성입니다.

짜잔~! 완전 간단하죠? 노릇노릇 바삭한 맛있는 김치전 완성입니다. 고춧가루를 추가로 넣어줬더니 색깔이 더 붉어져 식욕을 부르네요. 부침가루도 김치 양의 반만 넣어주니 밀가루도 많이 섭취하지않아 부담스럽지도 않고 간도 딱! 맞아요. 김치전은 반죽을 되게 하면 김치전이 안 익은것 같기도하고 퍽퍽한 맛인데 적당히 질게 반죽을 해주니 촉촉하고 훨씬 맛있네요. 역시 백선생은 재료도 간단하고 누구나 쉽게 따라할 수 있는 레시피라서 더 좋은듯해요. 2월 14일부터 시즌 3 시작한다고 하는데 어떤 요리레시피를 알려주실지 벌써부터 기대가 되네요.

신고

백설기와 식빵으로 마늘빵 만들기!


오늘은 냉동실에 있던 백설기와 식빵을 이용하여 마늘빵을 만들껀데요 생각만해도 벌써 군침이 도네요. 저는 원래 빵순이이예요. 요즘은 안먹으려고 노력중인데 갑자기 마늘빵이 너무 먹고 싶어져서 집에서 직접 만들어 보기로 했습니다.

그럼 저랑 같이 마늘빵 만들어 볼까요?^^

* 재료 : 백설기, 식빵 3장, 다진마늘 5스푼, 설탕 6스푼, 버터 6조각 (총 120g정도), 슬라이스마늘 (생략가능), 파슬리 (생략가능), 올리브유

먼저 백설기와 식빵을 적당한 크기로 잘라주세요. (냉동실에 있던 백설기는 미리 실온에 두고 녹여주세요.)

저는 버터를 냉장실에 보관할때 20g정도씩 잘라서 보관하는데 그 중 6조각을 사용했어요. 먼저 버터를 다 녹여주시고, 녹은 버터에 다진마늘과 설탕을 넣고 골고루 잘 섞어주세요. (버터는 끓는 물 위에 스텐레스 그릇을 올려서 녹였어요.) 마늘소스는 이게 끝이예요. 완전 간단하죠? 아! 소금간을 조금 해주셔도 좋은데 달달한걸 좋아하시는분들은 소금 안넣으셔도 됩니다.

마늘빵에 얹을 슬라이스 마늘은 팬에 올리브유를 넣고 구워주세요.

백설기에 마늘소스를 바르고 파슬리 가루도 솔솔 뿌려줍니다. BSW 미니오븐기라 백설기 4개씩밖에 안들어가더라구요. 그래서 4개는 구워둔 슬라이스 마늘을 얹고, 4개는 그냥 파슬리가루만 뿌려줬어요. BSW 미니오븐기는 상/하/상하 선택해서 가열해줘야해서 10분은 "상하" 같이 가열해주고, 5분은 "하"만 가열해줬어요. "상"으로 너무 오래 가열하면 타고, 그렇다고 "하"만 가열하면 윗부분은  눅눅해서 저는 상황봐가면서 조절했어요. "상"을 오래 가열하면 마늘이 타버리니 백설기위에 얹을 마늘은 굳이 안 구우셔도 될거같아요.

 

오븐안을 들여다보고 노릇노릇 잘 구워진듯보이면 꺼내주시고, 종이호일이나 키친타올에 올려놓고 식혀주세요. 다 식었으면 접시에 올려주면 완성입니다. 달달한 꿀에 찍어서 먹으면 더 맛있이요. 느끼함을 잡아줄 우유도 함께 먹으면 더 맛있답니다.

백설기 마늘빵?떡?은 완성했으니 식빵 마늘빵도 만들어야겠죠?

식빵도 백설기와 똑같은 과정으로 해주시면 되는데 다만 오븐에 구울때는 시간을 짧게 해주시면되요. BSW미니오븐기로는 5분은 "상하" 가열해주고 5분은 "하"만 가열해줬어요. 식빵은 10분만 해도 금방 바삭바삭해져서 후라이팬에 하셔도 가능할거 같아요.

시간은 백설기가 조금 더 걸렸고, 큰 오븐기가 있으신 분들은 많은 양을 하셔도 되지만 저처럼 미니오븐기를 사용하시는 분은 너무 많은 양을 하면 오래 걸리니깐 4장~8장 정도만 하시는걸 추천드려요. 백설기를 조금 얇게 자르시면 바삭한 마늘빵이 되고, 조금 두껍게 자르시면 촉촉한 마늘빵이 되니 취향에 맞게 자르시면 되요. 그리고 너무 단걸 싫어하시는분들은 마늘 1 : 설탕 1 비율로 하시거나 마늘 1.5 : 설탕 1 비율로 하시는걸 추천드려요. 저는 달달한걸 좋아해서 설탕을 듬뿍 넣었답니다.

백설기와 식빵으로 만든 마늘빵! 달달한 꿀에 찍어먹으니 더 꿀맛이네요.^^

신고
  1. 소스킹 2017.02.08 18:39 신고

    마늘 백설기라니!
    어떤 맛일지 너무너무 궁금해요~
    회사에서 백설기를 잔뜩 받을 일이 있었는데, 그냥 맨 떡만 계속 먹으려니 물려서 냉동실에 얼려놨는데...
    마늘빵 해 먹게 빨리 꺼내놔야겠어요 :)

    • 허당퐁당 2017.02.08 23:44 신고

      네~빵으로하는것보다 덜 바삭하지만 맛있더라구요ㅋ만드실거면 백설기를 얇게 자르시는게 더 바삭하고 맛있답니다

주말 간식! 떡꼬치 만들기! 


안녕하세요. 허당퐁당이 사는 지역은 주말내내 흐린데 여러분들이 사시는 지역은 날씨가 어떤지 궁금하네요. 그나저나 벌써 일요일 저녁이라니.. 주말은 언제나 금방 지나가버리네요. 신나는 주말인데도 저는 집순이인지요리레시피를 올리고 있네요.^^ 이상하게 주말만되면 왜 그렇게 입이 심심한지.. 그래서 오늘은 집밥!백선생! 떡꼬치를 만들어봤어요. 그리고 그 떡꼬치에 위에 피자치즈도 추가해봤어요.

벌써부터 군침이 돌지 않으세요? 초보들도 쉽게 따라할 수 있는 레시피! 지금 저랑 같이 만들어봐요.

 

* 재료 : 떡볶이떡 40개, 고추장 1스푼, 고춧가루 1스푼, 간장 1스푼, 다진마늘 2스푼, 설탕 2스푼, 케첩 2스푼, 올리고당 3스푼, 물 2 스푼, 참깨, 검정깨, 기름 + 피자치즈 (생략가능)

- 백종원레시피는 떡꼬치 20개 만드는 분량이라 저는 양념장을 배로 만들었어요. 

오늘 사용할 떡볶이떡은 시골에 계시는 부모님께서 직접 농사지으신 쌀로 만든 떡이예요. 시중에서 파는 떡과 달리 더 쫄깃쫄깃하고 맛있답니다. 냉동실에 있던 떡볶이떡을 실온에 두고 녹여주세요. 떡이 녹았으면 물에 담가놓으신 후 뜨거운물에 살짝만 데쳐주세요. (물에 담가 놓으시는 과정은 생략하셔도 상관없어요. 냉동실에 있던 떡이 아니고 말랑말랑한 떡이라면 데쳐주는 작업도 생략하시면 되요.) 살짝 데친 떡은 채반에 받쳐서 물기를 완전히 빼주세요. 그리고 나무꼬지에 꽂아주세요. 참고로 저는 나무꼬지가 없어서 나무젓가락 한개를 잘라서 사용했어요.

고추장 1스푼, 고춧가루 1스푼, 간장 1스푼, 다진마늘 2스푼, 설탕 2스푼, 케첩 2스푼, 올리고당 3스푼, 물 2 스푼을 넣고 고르게 잘 섞어서 준비해주세요.

채반에 받쳐놓았던 떡의 물기가 다 빠졌으면 후라이팬에 기름을 두르시고 떡을 구워주세요. 물기가 남아있으면 기름이 튈 수 있으니 꼭! 주의하세요. 떡을 위아래로 뒤집어가면서 구워주신후 떡이 노릇노릇해지면 떡을 채반에 받쳐주세요. 바삭하게 드시고 싶으시면 오래 구우시고 쫀득하게 드시고 싶으시면 살짝만 구우시면 되요.

 

좀 전에 만들어두었던 양념장은 작은냄비에 넣고 바글바글 끓어오를때까지 살짝만 끓여주세요.

채반에 받쳐놓았던 떡에 양념장바르고 깨소금만 솔솔 뿌려주시면 맛있는 떡꼬치 완성입니다. 완전 쉽죠?

떡볶이떡 20개는 떡꼬치를 만들고 나머지 떡에는 피자치즈를 추가해봤어요. 떡꼬치피자라고 할까요?^^ 간식대용으로 만들었는데 점심대용으로 먹게 되버렸네요. 그래도 아주 꿀 맛이었습니다. 소스가 딱! 양념치킨소스 맛이라서 양념치킨만들때 이 레시피대로 하면 될거같아요. 전에는 직화냄비로 치킨도 자주 만들어먹었는데 이사오고나서는 인덕션이라 시도를 안해봤어요. 다음에는 저랑 같이 치킨도 만들어봐요. 그럼 허당퐁당은 다른 레시피로 또! 찾아올께요.

신고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