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소 저희 오빠가 좋아해서 자주 해 먹는 '팽이버섯 베이컨 말이'!!! 재료와 만드는 과정이 간단해서 반찬 없을 때 만들어 먹으면 한 끼로 아주 훌륭한 메뉴랍니다.^^ 그래서 오늘은 저처럼 자취를 하거나 곰손이신분들도 쉽게 만들 수 있는 '팽이버섯 베이컨 말이'를 만들어 보려고 합니다.

 

● 재료 (2~3인분) : 베이컨 160g, 팽이버섯 2봉

 

보시다시피 재료도 아주 간단합니다. 팽이버섯과 베이컨만 있으면 돼요.^^ 먼저 베이컨 포장을 뜯고, 팽이버섯을 깨끗이 씻은 다음 반씩 잘라줬습니다.


 

 

베이컨 한 개에 반 잘라 놓은 팽이버섯을 500원 크기만큼 올려줬어요.

 

그다음 팽이버섯이 흐트러지지 않도록 베이컨으로 돌돌 말아줬습니다.

 

짠~!! 팽이버섯 베이컨 말이 한 개 완성!! 만드는 과정이 정말 쉽죠? 팽이버섯을 많이 넣어 오동통 먹음직스럽게 말렸습니다. 나머지도 똑같은 방법으로 돌돌 말아주시면 돼요.

 

팽이버섯의 양이 많아 보이지만 나중에 익으면 숨이 죽게 되면서 부피가 확 줄어들기 때문에 처음에 팽이버섯을 많이 넣고 말아주는 게 더 좋더라고요.^^


 

 

달궈진 후라이팬에 말아둔 베이컨을 넣어줬습니다.


베이컨이 노릇노릇해지면 돌돌 굴려가면서 골고루 익혀주시면 됩니다. 그렇지 않으면 한쪽만 타버릴 수 있으니 굴려가면서 익혀주셔야 해요! 완성된 '팽이버섯 베이컨 말이'는 접시에 담아내면 됩니다.


베이컨 말이를 만들고 남은 팽이버섯은 베이컨에서 나온 기름으로 익혀줬습니다. 베이컨에서 나온 짭조름한 기름으로 볶아주면 따로 간을 하지 않아도 돼요.

 

짠~!! 드디어 '팽이버섯 베이컨 말이'가 완성됐습니다. 정말 간단하죠?^^ 베이컨이 짭조름해서 따로 간을 하지 않아도 되기 때문에 맛없을까 봐 걱정하지 않으셔도 된답니다. 만약 간을 세게해서 드시는 분들은 간장을 조금 넣어서 조리해주시면 됩니다. 오늘 뭐 먹을지 메뉴가 고민 되시는 분들은 '팽이버섯 베이컨 말이'로 한 끼 해결하시는 거 추천드립니다.^^

  1. 작은흐름 2017.07.12 18:47 신고

    아닛! 저 요리곰손인데요! 감사합니다! ㅋㅋㅋㅋ

냉이 된장찌개와 돌나물 무침 


오늘은 봄 향기가 물씬나는 냉이 된장찌개와 돌나물무침을 해먹을꺼예요. 냉장고가 텅텅 비어 동네마트에 들렀는데 막상 장보려고하니 메뉴가 마땅치 않더라구요. 마트를 한바퀴 뺑~돌고 나서야 냉이랑 돌나물이 눈에 들어왔어요. 냉이는 1,500원, 돌나물은 1,000원! 가격도 저렴해서 고민없이 장바구니에 담았습니다. 고민끝에 선택된 오늘의 메인재료! 냉이와 돌나물의 효능을 간단하게 알아보고 요리 시작할께요.

 냉이 간을 튼튼하게 하고, 눈을 밝게 해주는 효과가 있으며 위를 튼튼하게 해주어 소화를 돕고, 출혈을 멈추게 하는 데 효과가 있다. 단백질, 비타민, 섬유질, 탄수화물, 칼슘, 인 등의 영성성분이 골고루 들어있으며 간에 쌓인 독을 풀어주고, 간 기능을 정상으로 회복하게 해주며 지방간을 없애는데도 효과가 있다. 

 돌나물은 칼슘, 인, 비타민 C가 많기 때문으로 풍부한 무기질이 봄의 나른함을 없애는 산뜻한 채소다. 섬유소질이 적고 비타민 C와 인산이 풍부하며 새콤한 신맛도 있어 식욕을 촉진하며 콜레스테롤 수치를 낮춰 성인병을 예방해주는 효능을 갖고 있다.

냉이와 돌나물의 좋은점도 알아봤으니 이제 요리를 시작해볼까요?

* 된장찌개 재료 : 쌀뜨물, 집 된장 3스푼, 고추장 1스푼, 다진마늘, 냉이, 두부

밥 안칠때 담아둔 쌀뜨물!! 저는 다시마멸치육수가 없을때는 쌀뜨물을 사용해요. 쌀뜨물을 사용하면 감칠 맛이 더해져 훨씬 더 진한 국물 맛이 나요.

냉이와 두부를 넣을거라서 큰냄비에 쌀뜨물을 옮긴 후에 집 된장 3스푼, 고추장 1스푼을 넣고 풀어 줍니다. 된장만 넣었을때보다 고추장을 1스푼가량 넣어주면 더 얼큰하고 텁텁한 맛을 줄일 수 있어요. 

된장찌개 메인 재료인 냉이를 흐르는 물에 깨끗이 씻어둡니다. 겉으로 볼땐 깨끗해보여도 잡티가 많으니깐 여러번 씻어주셔야해요.

냉이를 잘라서 넣어주면 냉이 향이 더 진해지는데 오늘은 통째로 넣어줬어요.

마지막에 넣을 두부도 작게 잘라놓았어요.

* 돌나물 무침 재료 : 고추장 1스푼, 고춧가루 1.5스푼, 아마씨 1스푼, 매실액 1.5스푼, 들기름 1스푼

된장찌개가 끓을 동안 깨끗이 씻어둔 돌나물을 양념재료를 넣고 골고루 버무려줍니다. 세게 버무리면  돌나물 특유의 아삭한 식감이 사라지고, 풋내도 날 수 있으니 조심스럽게 살살 버무려주세요. 돌나물 버무릴동안 냉이 된장찌개도 완성이 되었네요! 완성된 요리는 접시에 담아주세요.

짜잔~!! 드디어 완성되었네요. 오늘 식탁에는 병아리콩, 보리쌀을 넣고 지은 밥과 돌나물무침, 냉이된장찌개, 분홍소세지 반찬!! 눈 깜짝할 사이에 한그릇 뚝딱 해치웠네요. 남은 돌나물은 들기름 조금 더 넣고 쓱쓱 비벼먹어도 완전 꿀 맛 입니다. 영양가도 있고, 금방 뚝딱 만들 수 있는 메뉴!! 여러분들도 오늘 냉이 된장찌개와 돌나물무침 어떠세요?

'푸드 > 요리 레시피' 카테고리의 다른 글

시원한 바지락 국!  (0) 2017.01.30
영양만점! 멸치볶음  (3) 2017.01.26
맛있는 닭볶음탕!  (2) 2017.01.22
밥도둑! 코다리찜!  (0) 2017.01.21
봄 향기 물씬!! 냉이 된장찌개&돌나물 무침  (0) 2017.01.17
한그릇 뚝딱! 북어포 양념구이  (2) 2017.01.15

백종원 한줄김밥&튀김우동 

안녕하세요~~~^____^ 허당퐁당이예요~ 감기몸살이라 컨디션이 좋지 않은데 점심은 먹어야겠고, 사무실에는 아무도 없고, 그래서 저는 오늘 회사건물에 있는 CU편의점으로 향했습니다. 처음에는 그냥 따뜻하게 컵라면만 한개 사오려고 했는데 막상 편의점에 들어가니 눈이 반짝반짝해지면서 여기저기 코너들을 돌아 봤어요. 역시나 맛있어보이는 김밥도 고민 끝에 짚게 되었어요. 손으로 김밥을 딱 잡았는데 다른 편의점 김밥보다 두껍다는 느낌이 딱! 들었어요.

그렇다고 가격이 비싼것도 아니고 혹시나 재료가 부실할까봐 걱정이 드네요.

사실 CU편의점은 여러번 가봤지만 관심없게 지나쳐서인지 백종원 한줄김밥은 처음 봤어요^^;; 편의점 김밥 종류도 엄청 다양하네요. 먼저 백종원 한줄김밥 가격은 1,700원이고, 373kal네요. 사진에서처럼 속이 꽉찬 김밥이길 바라면서 포장지를 열어봤어요.

오~~!!!요 김밥 속재료도 은근 알차네요???? 포장지앞에 있는 그림과 흡사하지 않나요? 저는 여러 편의점 김밥 먹어봤지만 속이 이렇게 알찬 편의점 김밥은 처음 봐요.  대박이네요.

대부분 편의점 김밥은 밥만 왕창 들어있고, 속재료는 진짜 찾아볼 수 없을 정도로 형편없는데 그에 비해 백종원의 한줄김밥은 속재료도 알차서 저는 대만족이었어요. 속재료에는 우엉, 햄, 단무지, 계란, 오양맛살이 들어있는 우엉이 양념도 딱 알맞고 햄도 크코, 계란말이도 커서 완전 맛있어요. 다만 김밥 길이는 다른김밥보다 조금 짧은 느낌이 들긴했어요.

그리고, 김밥만 먹기엔 아쉽죠~~??? 역시 김밥에는 라면이 있어야죠~!!ㅋㅋ 사실 감기라 입맛도 없는데 왜 제 손은.....입속으로 음식을 자꾸 밀어 넣는지..ㅠ.ㅠ슬픈현실입니다...ㅋㅋ

 

짜잔~!! 튀김우동~!!!

튀김우동은 대부분 한번씩은 드셔보셨을겁니다.

저는 튀김우동을 정말 오랜만에 먹는데 역시 예전 맛 그대로네요 ㅋ 옛날기억도 새록새록 나네요. 대학교다닐땐 편의점에서 김밥이랑 컵라면 많이 사먹었었는데.. 직장인이 되고나선 사먹을 일이 별로 없네요. 튀김우동은 매운거 못드시고 그냥 시원한 국물 좋아하시는 분들이 먹기에 딱이죠! 직장인들이 점심시간만 되면 늘 하는 고민. 오늘은 뭐먹지? 저는 이런 고민이 은근 스트레스더라구요. 그래도 행복한 고민인거겠죠? 걱정했던 점심을 또 이렇게 간단하게 해결했네요. 김밥이 의외로 양도 많아서 퇴근할때까진 배 안 고플거같아요~~(컵라면도 먹었으니깐 그렇겠죠!) 오늘 먹은 CU 백종원 한줄 김밥과 튀김우동 정말 맛있었습니다.

점심도 든든하게 해결했으니 슬슬 움직여봐야겠습니다. 먹은만큼 또 움직여야죠!

여러분들도 맛있는 점심드세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