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치했던 행거를 이동시키려고 보니 행거를 설치했던 자리에 얼룩이 생겼습니다. 그냥 지나치기에는 너무 눈에 띄고, 그렇다고 저 얼룩 때문에 도배를 새로 하기에는 돈이 아까워서 저 얼룩을 지울 방법이 없을까 생각해봤습니다. 그러다 문득 전에 식빵에 치약을 묻혀 지우거나 베이킹소다를 이용하면 지워진다는 얘기를 들은 적이 있어서 한번 해보기로 했습니다.



● 준비물 : 베이킹소다, 물, 위생장갑, 칫솔, 물티슈, 과탄산소다, 신문지, 분무기, 병뚜껑


손에 위생장갑을 끼고, 베이킹소다에 물을 소량 넣으면서 베이킹소다 반죽을 만들어줬습니다. 반죽이 되게 되면 벽지에 잘 안 붙기 때문에 차라리 조금 질게 만드는 게 나아요.


먼저 바닥이 지저분해질까 봐 바닥에 신문지를 깔고, 벽지 얼룩에 베이킹소다 반죽을 조금 붙여 봤습니다. 반죽이 조금 되서 그런지 벽지에 붙이는 데 어려움이 있네요. 


그래서 베이킹소다 반죽에 물을 조금 더 섞어 준 다음에 얼룩에 베이킹소다 반죽을 붙이고, 다른 집안일을 하느라 3시간 정도 그대로 방치해뒀어요.^^


3시간이 지나고 보니 붙여뒀던 베이킹소다 반죽이 굳었네요.


붙여둔 베이킹소다 반죽에 분무기로 물을 분사하고, 붙여둔 반죽 한쪽을 떼어보니 얼룩이 처음보다는 확실히 많이 지워졌네요. 반죽이 많이 붙어 있는 상태에서 칫솔로 문질러주니 반죽이 막 떨어지네요.



그래서 병뚜껑을 이용해서 붙여둔 베이킹 반죽을 긁어내줬습니다.


그다음 병뚜껑에 있는 베이킹소다에 물을 조금 넣고, 칫솔에 묻혀서 얼룩을 살살 문질러 줬습니다. 오! 처음보다 확연히 얼룩이 옅어지긴 했습니다.


하지만 계속 문질러도 더 지워지지는 않길래 베이킹소다 반죽에 표백제인 과탄산소다를 조금 섞어줬습니다.


그다음 칫솔에 묻혀 벽지를 열심히 문질러줬더니 얼룩이 거의 다 지워졌습니다.


이제 묻어있는 세제들을 물티슈로 깨끗이 닦아내줬습니다.


오! 아까 그 얼룩있던 자리가 깨끗해졌습니다.^^ 색깔 있는 벽지였으면 오히려 더 지저분해졌을 수도 있는데 다행히 하얀 벽지라서 칫솔로 문지르면서 벽지 겉 부분이 살짝 벗겨졌는데도 티가 나지 않아서 좋더라고요. 또, 다른 색깔의 벽지였으면 과탄산소다를 사용하지 못 했을 텐데 하얀 벽지라 색깔이 변색될 걱정을 안 해도 돼서 다행이었어요. 다행히 생긴지 얼마 되지 않은 얼룩이라 그런지 만족스럽게 지워졌는데 조금 더 오래된 얼룩에 해보니 생각처럼 깨끗이 지워지지는 않더라고요.ㅠ.ㅠ 확실히 오래 생긴 얼룩을 지우는 건 무리가 있나봅니다. 그래도 생긴지 얼마 안 된 얼룩이라도 깨끗이 지워져서 뿌듯하고 좋았어요.^^


  1. 작은흐름 2017.07.17 14:49 신고

    오오 제가 보기엔 아주 깨끗해졌는데요? 물기만 마르면 감쪽 같지 않을까요?ㅎ

  2. H_A_N_S 2017.07.18 00:47 신고

    오~잘 안 지워질 얼룩같았는데 지워지네요. 신통방통~~~ㅎㅎ

안녕하세요. 허당퐁당입니다.^^ 이번 주말에는 미루고 미루던 통돌이 세탁기를 청소하려고 마음먹었습니다. 주기적으로 세탁기 통을 세척해주는 것이 좋다고 하는데 그게 생각처럼 쉽지 않더라고요. 가끔 무세제 통 세척으로 돌려주고는 있는데 크게 효과는 없는 것 같습니다. 옷에 먼지도 잘 묻어 나오고 쾌쾌한 냄새도 나는 것 같고 말이죠.;; 통안을 손으로 만져보니 뭔가 꺼끌꺼끌하는 느낌이 들기도 하더라고요.

 

 

먼저 외관상으로는 깨끗해 보였지만 거름망을 분리해보니.. 할 말을 잃게 만드네요.

 

 

거름망은 세척한다기보다는 그 안에 있는 이물질을 빼내주기만해서 그런지 너무너무 지저분한 상태더라고요. 제 주변에도 세탁기 통 세척은 한 번도 안 해본 분들이 꽤나 많던데 아마 세탁기 외관 모습만 보다 보니 심각성을 잘 못 느끼게 되는 것 같습니다. 

 

 

무세제 통 세척을 하면 거름망도 같이 청소될 거라고 생각했던 제가 너무 바보였던 것 같습니다. 얼른 서둘러서 세탁기 통 세척을 해줘야겠습니다.

 

 

먼저 세탁기통 안에 온수로 물을 담아주시고, 그다음 다들 잘 알고 계시는 천연세제 3총사! 베이킹소다 1 : 구연산 1 : 과탄산소다 1을 2스푼씩 넣어주고 세탁으로 15분 돌려줬습니다. (냉수로 할 경우 세제가 잘 녹지 않고, 과탄산소다는 온수로 할 경우 더 효과가 좋습니다.)

 

 

그다음 한 시간가량 그대로 두었다가 열어보니 이물질이 둥둥 떠다니는 게 보이네요.

 

 

유난히 더러운 부분에는 유난히 기포가 많이 붙어서 이물질을 떼내주고 있습니다.

 

 

수세미로 세탁기 외관 부분들이랑 다 닦아주시고, 거름망이랑 세제 넣는 칸도 분리해서 따로 베이킹소다, 구연산, 과탄산소다를 녹여서 담가주세요. 처음에는 그냥 물에 담가서 칫솔로 열심히 밀어줬는데도 이물질이 딱! 달라붙어서 전혀 안 떨어지길래 천연세제에 30분 정도 담가뒀더니 이물질이 수월하게 떨어졌습니다.

 

 

 

 

세제 넣는 칸도 제자리에 껴주시고,

 

 

거름망도 제자리에 껴주시고, 세탁으로 놓고 10분 더 돌려주신 다음 물을 빼주세요.

 

 

그러면 아까 둥둥 떠다니던 이물질이 바닥에 그대로 남아있는 게 보이실 거예요. 이물질 때문에 세탁기를 2~3번 돌리셔도 어차피 이물질은 바닥에 남습니다. 그래서 저는 1번 세탁기를 돌린 다음 남은 이물질은 화장지와 물티슈로 깨끗이 닦아내줬습니다.

 

 

아까 이물질을 본 다음 너무 찝찝해서 물을 한번 더 받아준 다음 소독하기 위해 식초를 한 컵 정도 넣고 돌려줬습니다. 그다음 한번 더 물을 담아 헹궈주는 작업을 해줬습니다.

 

 

이물질을 다 닦아낸 다음 식초로 한번 더 돌려줬더니 세탁기통이 빤짝빤짝해졌습니다.^^ 만져보니 뽀드득뽀드득 소리가 나서 제 기분도 덩달아 좋아지는 것 같습니다. 세탁기 청소는 생각처럼 힘들지 않은데도 왜 무관심해지는지 모르겠네요.;; 앞으로는 주기적으로 한 달에 한두 번 정도는 청소해주도록 해야겠습니다. 여러분들도 외관상으로 봤을 때 세탁기가 깨끗하다고 안심하지 마시고, 세제 넣는 칸과 거름망 쪽도 잘 살펴보세요. 그리고 통 세척은 이물질이 눈에 안 보이더라도 의외로 많은 이물질이 숨어있다고 하니 꼭! 세제를 이용해서 청소해주세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