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러분들도 본가에 가시면 부모님이 이것저것 많이 싸주시죠?^^ 저도 지난 주말에 시골집에 갔더니 부모님께서 직접 캐신 냉이를 많이도 챙겨 주셨습니다. 어제 청국장을 끓여 먹을 때 듬뿍 넣었는데도 아직도 이렇게 많은 양이 남았네요. 그냥 냉장실에 두면 물러서 못 먹게 될 것 같고, 다른 계절에 문득 냉이를 먹고 싶어질 때가 있기에 냉동 보관해 두기로 했습니다.

 

 

먼저 끓는 물에 굵은소금을 한 꼬집 가량 넣고, 10초간 데쳐주세요. 너무 오래 데치면 냉이의 씹는 맛이 살아지기 때문에 10초만 데치고 얼른 건져내주시는 게 좋습니다.

 

건져낸 냉이는 바로 흐르는 찬물에 2~3번가량 깨끗이 헹궈주세요.

 

찬물에 깨끗이 헹군 냉이는 물기를 제거하지 마시고 먹을 양만큼 소분해서 크린백에 넣어주세요.

 

 

물기를 제거하지 않았는데도 물기가 없을 때는 물을 조금 넣어주세요. 물기가 있다면 따로 물은 안 넣어주셔도 됩니다.^^

 

냉이를 보관할 때 크린백에 물을 조금 넣어서 같이 냉동해주면 수분이 날아가지 않아 다음에 해동시켜 먹을 때도 처음처럼 푸석하지 않고 수분 가득한 냉이를 맛볼 수 있답니다.^^

 

물기가 가득한 냉이를 소분해서 담았다면 크린백을 밀봉해서 냉동실에 넣어주시면 됩니다. 이렇게 냉동 보관해두면 땅속 영양분을 가득 품은 냉이를 다른 계절에도 맛볼 수 있어 더욱 좋답니다.^^ 냉이를 캐자마자 바로 먹으면 더욱 좋겠지만 냉이의 양이 너무 많을 때는 냉장실에 보관하시다가 썩히지 마시고, 냉동 보관하셔서 오래 두고 드세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