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은 고춧가루를 이용한 빨간색 떡볶이가 아닌 크림소스 떡볶이를 만들어 볼꺼예요. 제가 평소 매콤달콤한 떡볶이를 좋아하는데 가끔은 크림소스 떡볶이가 먹고 싶을때가 있더라구요. 그게 바로 오늘입니다.^^ 맵지 않아 아이들 간식으로도 좋은 크림소스 떡볶이 만들기! 지금 시작할께요!

* 기본 재료 (3~4인분) : 떡볶이 떡 40개, 빨강 파프리카 1/4개, 노랑 파프리카 1/4개, 소금 1스푼, 대파조금, 양파 1/4개, 새송이 버섯 1개, 마늘 3개, 후춧가루 조금, 비엔나소세지, 올리브유 1스푼, 파슬리가루, 피자치즈 (생략가능)

* 크림소스재료 : 밀가루 반컵, 버터 반컵, 우유 5컵 (밀가루 1 : 버터 1 : 우유 10 비율로 해주시면 되요.)

제일 먼저 냉동실에 있던 떡볶이 떡을 물에 담가주세요. 냉동실에 오래있던 떡은 그냥 사용하면 푸석하고 갈라지는데 물에 담가놓으면 수분이 생기면서 갈라지지 않고 냉동실 넣기 전처럼 탱글탱글해진답니다. 시간이 없으신 분들은 뜨거운물에 떡볶이 떡을 살짝만 끓여서 떡을 녹여주세요.

먼저 마늘은 편 썰기로, 양파, 파프리가, 새송이 버섯은 채 썰어 주시고, 비엔나는 문어모양으로 잘라주시면 됩니다. 야채가 다 준비 되었으면 이제 볶아 줄건데요. 먼저 익혀야 할 재료부터 차례대로 넣어주시면 되요. 후라이팬을 달구신 다음 기름을 두르시고, 편 썰기 해둔 마늘을 넣고 볶아주시다가 양파를 넣고 볶아주세요. 마늘과 양파가 투명해지면 새송이 버섯을 넣고 볶으시면서 소금을 소량만 뿌려주세요. 야채에도 간을 베게 하기위해 아주 소량만 넣어주시면 되요. 그 다음 비엔나, 파프리카, 대파도 차례로 넣으시고 조금만 더 볶아주세요.

 

 

이제 크림소스를 만들거예요. 달궈둔 냄비에 버터를 녹여주신 후 밀가루를 넣고 잘 섞어주세요. 버터와 밀가루가 고르게 잘 섞였으면 우유를 넣고 3가지 재료가 뭉치지않고 잘 섞일 수 있도록 계속 저어주세요. 소금을 1스푼넣어서 간을 맞쳐주신 후 소스가 꾸덕해질때까지 저어주세요. 소금을 너무 늦게 넣으면 굵은소금이라서 잘 안녹더라구요. 그래서 저는 우유를 넣자마자 소금을 넣어준답니다. (꾸덕한게 싫으시면 우유로 농도를 맞추시면 되요.)

크림소스가 꾸덕하게 잘 만들어졌으면 다 녹은 떡볶이떡을 넣고 잘 섞어주세요. 익지않은 떡을 넣으면 떡을 익히다가 크림소스가 냄비에 눌러 붙을 확률이 높아요. 혹시라도 익지않은 떡을 넣으셨다면 소스가 눌러 붙지않도록 잘 저어주셔야해요.

소스와 떡이 잘 섞였으면 아까 볶아서 준비해두었던 야채를 넣고 한번 더 섞어주세요.

드디어 맛있는 크림소스 떡볶이가 완성 되었습니다. 저는 마지막에 피자치즈도 넣어줬더니 금새 녹아서 더 꾸덕해진 크림소스 떡볶이가 되었답니다. 저는 꾸덕한 크림소스를 좋아해서 조금 묽으면 밀가루를 조금 추가해서 꾸덕하게 만들어주는데요. 저랑 다르게 꾸덕한게 싫으신 분들은 우유 양을 추가하시면서 농도를 조절하시면 되요. 생크림없이도 크림소스를 쉽게 만들 수 있으니 여러분들도 한번 만들어 드셔보세요.^^

  1. 강모사랑 2017.02.15 21:50 신고

    잘봤습니다~

크림가득 빅슈 맛보다!


오늘 점심도 혼자 먹게 된 허당퐁당~!!!

눈도 펑펑 내리고, 너무 추워서 밖에 나가기 싫은 지금!! 뭐 먹을까 10분동안 고민하다가 결국 CU편의점으로 향했습니다.  도시락을 사먹을 예정이었는데 저번부터 제 눈길을 끌었던 크림가득 빅슈~!!가 눈에 들어왔어요 ㅠ.ㅠ 결국 제 손은 크림가득 빅슈를 집어 들었죠. 이번에는 우유코너에 눈이 갔어요. 제가 평소에 딸기우유를 엄청 좋아하는데 못보던 녀석이 보이더라구요. 결국 저는 크림가득 빅슈와 딸기우유를 안고 사무실로 복귀했어요. 이 추운날 말도 안되는 메뉴죠?

기쁜마음으로 사무실 책상에 올려놓고 찰칵!

 

열량이 354kcal 네요.. 점심이니깐요~!!!

나트륨도 많네요.... 점심이니깐요~!!!!!!!

혼자 위안삼으며 빅슈 먹을 준비 완료~!!!

크림이 얼마나 들어있을까 궁금해서 먼저 반을 갈라 봤어요. 오~~~~!!!!!! 크림이 많이 들어 있네요.

크림으로 속이 꽉 찼네요. 맛이 더욱 기대가 되네요.

크림가득 빅슈!! 기대했던 맛은 아니였어요. 겉이 좀 바삭할거라 생각했는데 많이 눅눅 했어요. 그래서 조금 실망스러운 맛이었어요. 눅눅한것만 빼면 크림 양도 많이 들어있고, 맛도 괜찮습니다. 아무래도 바로 만들어진 빵이 아니라 바삭할 수는 없겠지만 그것만 보안한다면 더 맛있는 빅슈가 될 것 같네요.

 

빅슈랑 같이 먹은 딸기우유~!!!

500ml라 그런지 엄청 크네요. 빅슈랑 같이 먹어서 그런지 밍밍하게 느껴져서 깜짝 놀랐어요. 빅슈를 다 먹고 딸기우유만 따로 마셨더니 역시나 맛있네요!! 맛은 일반 딸기우유맛. 다들 아시는 그 우유맛이예요!

오늘 점심도 간단하게 해결했네요.  혼자 식당가서 먹기도 싫고, 그냥 간단하게 떼우기에는  역시 편의점이 짱 인듯 합니다.^^ 다음에는 완전 만족할 수 있는 메뉴를 선택해야겠어요! 모두들 점심 맛있게 드시고 오후만 버티면 즐거운 주말이 기다리고 있으니 모두들 힘내세요!!

 

  1. 토피쓰다 2017.01.13 14:10 신고

    CU 빅슈 가격 대비도 짱이고 맛있어서 저도 좋아해요! :D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