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에서 오리고기를 구워 먹었는데 역시나 오리에서 기름이 많이도 나오네요.^^ 먹을 때는 좋은데 이 기름을 처리하려면 번거롭게 느껴지고, 설거지할 때도 미끈거리는 느낌이 별로 좋지는 않죠. 오리고기를 거의 다 구워 갈 때쯤 저희 오빠가 계란 후라이 할 거라고 후라이팬 좀 닦아달라고 하더라고요. 그래서 오빠가 바로 사용할 수 있도록 후라이팬을 닦아서 주기로 했습니다.

 

 

 

오리고기를 접시에 담아냈으니 이제 후리이팬에 남은 기름을 닦아내야겠죠?^^

 

가장 먼저 키친타올로 닦아줬습니다.

 

키친타올로 닦아냈는데도 오리 기름이 계속 남아 있습니다.

 

이럴 때 제가 사용하는 방법은 바로 '소금'인데요. 소금은 먼지와 기름을 흡착시키는 효과가 있어 기름기를 제거할 때 사용하면 아주 좋습니다. 굵은소금을 한줌 넣고, 약불로 놓아주세요.

 

소금에 기름이 흡수되면서 소금이 번들 번들거리는 거 보이시죠?^^

 

 

 

시간이 조금 더 지나니 기름이 거의 소금에 흡수되어 아까보다 기름의 양이 확 줄었습니다.

 

이제 아까처럼 키친타올을 이용해 소금을 닦아내주세요. 소금이 거칠기 때문에 세게 닦아내시면 후라이팬에 흠집이 날 수 있으니 그냥 소금을 집어낸다는 생각으로 해주시면 됩니다.

 

키친타올로 소금을 닦아 내고 보니 소금에 오리기름이 흡수되어  가득 차있는 게 확연히 보이네요. 오리 기름뿐만아니라 오리 고기를 굽고 남은 찌꺼기도 같이 흡착되어 더 좋네요.^^

 

소금을 다 집어냈다면 마지막으로 키친타올로 한번 더 닦아내줍니다. 아까와 달리 오리기름이 깨끗하게 제거된 거 같네요.^^

 

다시 한번 볼까요?^^ 오리기름이 정말 깨끗이 잘 닦였습니다. 설거지 안 했는데도 깨끗이 닦여서 소금으로만 닦아내고, 오빠에게 달걀 후라이 하라고 넘겨줬습니다. 밀가루나 커피 찌꺼기를 사용해도 좋은데 밀가루와 커피 찌꺼기는 닦아낸 후에 설거지를 해줘야 하기 때문에 바로 다음 요리를 해야 할 때는 소금을 사용하는 것이 가장 좋은 것 같습니다. 소금을 사용하면 기름뿐만 아니라 음식물에서 나온 찌꺼기도 같이 흡착되어서 더 깨끗하게 닦아낼 수 있어 아주 좋으니 여러분도 한번 해보시면 좋을 것 같습니다.^^

청국장에 두부를 반모 넣었습니다.

 

그리고 두부 반모가 남았습니다. 그냥 이대로 냉장실에 방치하면 금방 상하게 되겠죠? 상하지 않게 일주일은 거뜬히 보관하는 방법은 바로 '소금'인데요. 아마 많은 분들이 알고 계실거에요.

 

 

 

락앤락통에 남은 두부를 넣고, 두부가 잠길정도로 정수기 물을 채워주세요. 

 

그다음 소금을 조금 넣어주세요. (저는 소금을 너무 많이 넣어버렸는데 소량만 넣으셔도 충분해요.)

 

 

 

이제 뚜껑을 닫아 냉장실에 보관하면 일주일 후에도 먹을 수 있답니다. 예전에 귀찮아서 그냥 방치했더니 두부가 노래지고, 미끈미끈해지면서 금방 상해버리더라고요. 오래 걸리지도 않고, 과정도 간단하니 남은 두부는 항상 소금과 물을 넣어 보관해주시면 좋을 것 같아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