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동 겉절이, 깻잎순 무침!


오늘은 밑반찬으로 향긋한 향이 일품인 깻잎순 무침과 입맛을 돋구어 주는 고소한 봄동 겉절이를 만들려고 합니다. 간단하면서도 맛있는 두가지 밑반찬! 저랑 같이 만들어볼까요?^^

< 봄동 겉절이 만들기>

* 재료 : 봄동 300g, 까나리 or 멸치액젓 1.5 스푼, 고춧가루 2 스푼, 다진마늘 0.5 스푼, 설탕 1 스푼, 매실액 0.5 스푼 (생략가능), 식초 1.5 스푼, 통 참깨 1.5 스푼, 들기름 0.5 스푼, 대파조금

* 요리시간 : 10

봄동 겉절이도 연한 부분으로 해야 더 고소하고 맛있어요. 조금 억센 부분은 따로 분리해주시고, 연한 부분은 깨끗히 씻어서 채반에 받쳐주세요. 억센 부분은 버리지 마시고 따로 보관하셔서 된장국에 넣어도 맛있어요.

봄동의 물기가 어느정도 빠졌으면 약 4cm가량으로 잘라주세요. 저는 먹기 좋게 자르는데 크게 드시는 분 들은 굳이 안자르셔도 되요.

멸치액젓 1.5 스푼, 고춧가루 2 스푼, 다진마늘 0.5 스푼, 설탕 1 스푼, 매실액 0.5 스푼, 식초 1.5 스푼, 통 참깨 1.5 스푼, 들기름 0.5 스푼, 대파 조금을 넣고 골고루 섞어주세요. 실파를 넣고 싶었는데 집에 없어서 저는 그냥 대파를 갈라서 사용했어요.

양념이 잘 섞였으면 봄동을 넣고 잘 버무려줍니다. 버무릴때는 살살 버무리셔야지 풋내가 안나요.

봄동과 양념이 잘 버무려졌으면 접시에 담아주세요.

 

드디어 완성입니다. 완전 간단하죠?^^ 사진만 봐도 침이 고이네요.

 

<깻잎순 무침> 

* 재료 : 깻잎순 150g, 간장 1/2 스푼, 소금 1.2 스푼, 다진마늘 1/2 스푼, 들기름 1 스푼, 통 참깨 1스푼, 대파 조금

* 요리시간 : 8분

깻잎순을 깨끗히 씻어서 채반에 받쳐주시고 깻잎 줄기부분은 깔끔하게 잘라주세요. 제거하지 않아도 되지만 좀 더 연한 깻잎순 무침을 드시고 싶으시다면 잘라주시는게 좋아요.

소금을 조금 넣고 물을 끓여주신 후 깻잎순을 잠깐만 데쳐주시고 건져주세요. 깻잎순은 연해서 오랜시간 데치면 흐물흐물해지고 씹히는 맛이 없어져서 맛이 없어요. 잠깐 넣고 바로 건진다고 생각하시면 되는데 30초정도면 충분한듯해요. 건진 깻잎순은 찬물에 헹거주신 후 물기가 남지않도록 꼭! 짜주세요.

간장 1/2 스푼, 소금 1/3 스푼, 다진마늘 1/2 스푼, 들기름 1 스푼, 통 참깨 1 스푼, 대파를 조금 넣고 양념을 만들어주세요. 

양념재료들을 고르게 잘 섞어주신 후 꽉 짜두었던 깻잎순을 넣고 고르게 잘 버무려주시면 끝입니다.

짜잔~!! 맛도 좋고 건강에도 좋은 깻잎순 무침이 완성되었네요. 특유의 깻잎순의 향과 들기름이 만나 더 고소한 향이 나에요.^^

20분도 안걸려서 두가지 반찬을 만들었네요. 생각하신 것처럼 어렵지 않답니다. 봄동 겉절이는 김장 김치가 물릴때 먹어주면 더 꿀 맛 이잖아요. 그리고 따뜻한 밥에 겉절이를 얹어 먹으면 얼마나 맛있는지. 여러분들도 그 맛 아시죠? 밑반찬이 고민이시라면 쉽고 간단한 봄동 겉절이와 깻잎순 무침 만들어보세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