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주말에 엄마랑 시장 갔다가 날씨가 더워서 그런지 문득 도토리묵 무침이 생각났는데요. 마침 엄마도 드시고 싶으셨다며 도토리묵 무침 재료를 사서 집에 돌아왔습니다. 집에 도착하자마자 마침 점심 먹을 시간이라 엄마가 도토리묵 무침을 해주셔서 저는 옆에서 군침 흘리며 구경했네요.^^ 그럼 지금부터 저희 엄마의 '도토리묵 무침' 레시피 소개해드리도록 할게요.

 

● 재료 (5인분) : 도토리묵 1개, 오이 2개, 오이고추 2개, 부추 500원 크기, 간장 3숟가락, 고춧가루 2숟가락, 참기름 0.5숟가락, 설탕 0.5숟가락, 매실액 0.5숟가락, 참깨 1.5숟가락

 

 

먼저 도토리묵 1개를 먹기 좋은 크기로 잘라주세요.

 

오이고추 2개도 먹기 좋게 잘라서 넣어주세요.

 

오이 2개도 반으로 갈라서 먹기 좋은 크기로 잘라서 넣어주세요.

 

부추도 잘라서 넣어 주세요.

 

 

도토리묵 무침에 넣을 야채를 다 넣었다면 간장 3숟가락, 고춧가루 2숟가락, 참기름 0.5숟가락, 설탕 0.5숟가락, 매실액 0.5숟가락, 참깨 1.5숟가락을 넣어주세요.

 

도토리묵 무침 재료들과 양념이 잘 섞이도록 살살 버무려주세요. 세게 버무리면 도토리묵이 으깨지고, 야채의 씹는 맛도 줄어들어요.

 

재료와 양념이 골고루 다 버무려졌죠?

 

이제 먹을 양만큼 접시에 담아주세요. 조금 투박하지만 엄마의 손맛이 느껴지는 도토리묵 무침은 언제 먹어도 맛있네요. 푸른색의 재료들을 넣어서 그런지 시각적으로 시원한 느낌이 드는 것 같아요.^^ 도토리묵과 야채들이 주 재료라 다이어트하시는 분들이 드셔도 부담 없으며 요리가 서툰 분들도 쉽게 따라 하실 수 있으니 밑반찬이 걱정이신 분들은 한번 만들어보세요.^^

여러분~옷이 얇아지는 계절이 왔습니다. 이제 먹는 것을 좀 줄여야 한다는 생각이 드는데.. 그게 말처럼 쉽지 않죠? 그래서 저는 저녁 대용으로 변비와 미세먼지 배출에도 좋은 미역국수를 먹기로 결정했습니다. 

 

위**에서 미역국수 180g*비빔소스 1봉 세트를 쿠폰 사용해서 1,540원을 주고 구매했는데요. 저희 오빠도 같이 먹을 거라서 두 개를 만들 건데요. 이 미역국수의 편한 점은 물에 헹구지 않고, 물만 빼서 비벼서 먹으면 돼요.^^ 그럼 다이어트 한 끼로 좋은 '미역국수' 만들기 시작해볼게요.

 

● 재료 (1인분) : 미역국수 (180g), 비빔소스 1봉, 빨간파프리카 1/4개, 노란파프리카 1/4개, 당근 1/4개, 양배추 한줌, 삶은 달걀 1/2개, 참깨 조금

 

제가 시골집에 보관해뒀던 양배추 한봉을 엄마가 주셔서 가지고 왔는데요. 한 달이 지난 지금 상태가 어떨까 싶어 포장을 열어보니 역시나 그대로 보관해두는 것보다 훨씬 상태가 좋네요.^^

 

2017/04/27 - [꿀팁] - 양배추 변색되지 않고, 싱싱하게 보관하는 방법

 

 

 

미역국수에 넣은 각종 야채들을 먹기 좋게 채 썰어 준비해주세요.

 

포장돼있던 미역국수는 물기를 제거해주세요.

 

미역국수 위에 채 썰어둔 야채와 비빔소스와 삶은 달걀을 올리고, 참깨도 솔솔 뿌려주시면 먹기 좋은 미역국수 완성입니다.^^

 

 

 

오빠 거랑 제 것 이렇게 2개 완성했습니다.

 

면 색깔이 먹음직스러운 비주얼은 아니죠?^^ 하지만 각종 야채와 비빔소스를 넣어서 그런지 생각보다 맛있었어요.^^ 특히 먹기 싫다고 할 것 같았던 저희 오빠는 생각보다 맛있다며 잘 먹어서 너무 놀랐습니다. 혹시 다이어트 때문에 굶을 생각이신 분들은 미역국수 추천합니다.^^

  1. 작은흐름 2017.05.19 14:56 신고

    아아앗! 요즘 다이어트 하고 있는데 이상하게 더 찌고 있ㅜㅜ는데요! 미역국수 칼로리가 낮은가봐요! 오늘 저녁엔 이걸로 먹어봐야겠어요! 마트로 고고! ...울 동네에도 있겠죠?^^;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