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시로 열고 닫는 냉장고는 우리가 생각하는 것보다 세균이 더 많다고 합니다. 특히 냉장고 문쪽에는 손자국이 많이 나기 마련인데 행주로 닦아내줘도 얼룩이 남고, 생각보다 깨끗이 닦이지 않더라고요. 더군다나 행주로 닦아주면 세균은 제거되지 않고, 오히려 더 역효과를 볼 수 있다고 합니다.



 


저희 집 냉장고 외부도 역시나 손자국으로 인해 지저분해져있습니다. 사진으로 봐서 이 정도지 사실은 손자국이 더 많아요. 물 마실 때마다 열고 닫다 보니 더 심한 것 같습니다.


세균도 잡아주고, 손자국으로 인해 생긴 각종 얼룩까지 제거해주는 초간단 방법! 바로 '손 세정제'를 이용하여 닦아주는 건데요. 물론 식초물로 닦아줘도 좋지만 식초 특유의 냄새가 싫으신 분들도 있을 거라고 생각돼요. 물론 식초 냄새가 금방 날아가기는 하지만 식초물을 만들어 손에 묻혀서 닦아줘야 하니 그 과정이 가끔은 조금 귀찮게 느껴질 때가 있습니다. 하지만 손 세정제를 사용하여 닦아주면 세균을 제거하는 데 효과도 있고, 시원한 향이 퍼지면서 더 깨끗해지는 느낌이 들더라고요. 그럼 냉장고 외부에 있는 세균과 얼룩을 한 번에 잡는 초간단 청소법! 저랑 함께 해보실까요?^^


먼저 물티슈에 손 세정제를 묻혀줬습니다. 

 그다음 냉장고를 꼼꼼히 닦아줬습니다. 특히 틈새는 더 깨끗이 닦아주는 게 좋겠죠?^^



닦아주고 보니 물티슈가 더러워졌네요? 며칠 전에 행주로 닦아줬는데도 손 세정제로 닦아주니 금세 때가 묻어나네요. 


손 세정제로 닦아주면 이렇게 얼룩이 남습니다. 그냥 이 상태로 두면 얼룩이 남아 버리겠죠?

 

그래서 저는 마른 화장지로 한번 더 닦아내줬습니다.


얼룩이 제거되면서 냉장고 외부가 금세 반짝반짝해졌습니다.^^


방법이 어렵지도 않을뿐더러 각종 얼룩과 세균을 한 번에 해결할 수 있어 더 좋은듯합니다. 예전에는 집에 남아도는 손 세정제가 처치 곤란이었는데 요즘에는 청소할 때 아주 유용하게 사용하고 있답니다. 냉장고 외부에 있는 얼룩이 신경 쓰이는 데 미루고 계시다면 저처럼 손 세정제를 이용하여 청소해주시는 건 어떠세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1. jshin86 2017.06.19 00:11 신고

    그런 쉬운 방법이 있었네요.
    감사합니다.

시원한 바지락 국! 


안녕하세요. 허다퐁당입니다. 명절에 기름진 음식을 많이 섭취해서인지 시원한 국물이 생각나더라구요. 그래서 저는 시원한 바지락 국을 만들꺼랍니다. 요리초보자들도 쉽게 만들 수 있는 초간단! 시원한 바지락 국 만들기! 저랑 같이 만들어봐요.

* 재료 : 바지락, 무, 두부 반모, 다진마늘 1/2스푼, 홍고추 1/2, 청고추 1/2, 대파 한줌, 소금 1/2스푼 , 소금 2스푼 (해감시킬때)

제일 먼저 바지락을 깨끗하게 여러번 씻어주시고, 상한 바지락이 있으면 골라서 버려주세요. 상한 바지락이 아깝다고 같이 사용하시면 먹지못하고 다버려야되는 상황이 발생하므로 꼭! 골라주세요. 바지락 국에서 가장 중요한건 바지락을 해감시키는 건데요. 해감을 제대로 하지않으면 바지락을 씹을때 이물질이 씹혀서 안좋아요. 저는 해감시킬때 소금을 이용하는데요. 바지락이 물에 잠길정도로 물을 채우시고, 소금 1~2큰술 넣고 빛 차단을 해주세요. 어두울때 바지락이 입을 더 많이 벌려서 어둡게 해주는게 좋대요. 소금을 넣고 3시간이 지난 후 보시면 이물질이 많이 나와있을꺼예요. 그 이물질이 입속으로 들어간다고 상상하시면 해감을 꼭!하셔야된다고 느끼실꺼예요.

 

해감시키는 동안 바지락 국에 넣을 재료 무, 홍고추 1/2개, 청고추 1/2개, 대파 한줌을 준비해주세요.

물을 담고, 무를 가장 먼저 넣고 소금을 반스푼 넣어주세요.

 

오늘 주재료인 해감시켜둔 바지락을 넣어주세요.

끓기 시작하니 거품이 생기네요. 거품은 사실 걷어내지 않아도 된다고 하는데 저는 걷어내는게 깔끔해보여서 습관적으로 걷어내게 되더라구요.

바지락이 다 입을 벌린거보니 다 익었나보네요. 이때 준비해둔 고추와, 대파, 두부를 넣어주세요.

마지막으로 다진마늘 1/2스푼 넣어주시면 이제 끝입니다.

국그릇에 예쁘게 담아내면 바지락 국 완성!! 정말 간단하지 않나요? 소금간만 했을뿐인데 바지락과 무가 시원한 국물을 완성시켜주네요. 완전 최고입니다.

바지락을 3시간동안 해감시킬 시간이 없으신 분들은 식초를 이용하세요. 식초를 이용한 해감방법은 20분이면 충분해요. 우선 바지락이 잠길 정도로 물을 넣으시고 식초 3큰술 정도 넣어주세요. 바지락양이 많다면 더 넣으셔야겠지만 일반 마트에서 사는 양이라면 식초 3큰술이면 되요. 잠깐이지만 소금을 이용한 해감방법처럼 어두운 환경을 만들어주세요. 20분이 지나고 보시면 이물질이 나와 있을꺼예요. 급하신분들은 참고하시면 좋을거같아요. 그리고 해감시킬때 겨울은 기온이 높지 않아서 상관없지만 더운 여름에는 냉장실에 넣고 해감시켜주셔야해요. 안그러면 다 상해버려서 먹을 수 없게 되니깐 꼭! 기억하세요. 어패류는 식중독을 일으킬 수 있으니 더 조심하셔야겠죠?

명절에 기름진 음식을 많이 섭취하셔서 시원하고 뜨끈뜨끈한 국물이 생각나시는분들은 오늘 바지락국 어떠세요?^^

신고

'푸드 > 요리 레시피' 카테고리의 다른 글

초간단! 집밥 백선생 슈가떡!  (0) 2017.02.03
명절에 쓰고 남은 짜투리재료로 만든 볶음밥  (2) 2017.02.02
시원한 바지락 국!  (0) 2017.01.30
영양만점! 멸치볶음  (3) 2017.01.26
맛있는 닭볶음탕!  (2) 2017.01.22
밥도둑! 코다리찜!  (0) 2017.01.21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