며칠전에 오빠가 비엔나 소시지를 사 왔는데 후라이팬에 볶아먹기만 하다보니 질려서 다르게 먹어보고 싶더라구요. 그래서 마침 냉장실에 야채도 많길래 소시지 야채볶음을 만들어보기로 했습니다. 소시지는 어른! 아이! 할 것 없이 좋아하는 반찬이잖아요? 거기에 야채까지 듬뿍 넣어 소시지랑 같이 볶아준다면 야채를 싫어하는 아이들도 맛있게 잘 먹더라구요.

저는 평소에 조금 매콤하게 만드는 편인데 오늘은 백선생 레시피를 토대로 만들어보려고 해요. ^^ 저희 조카들도 좋아하는 백선생표 소시지 야채볶음! 지금부터 만들어 볼께요.

 

* 재료 (4인기준) : 비엔나소시지 (대략 30개) , 당근 1/2개, 새송이버섯 1개, 양파 1/2개, 통마늘 4개, 청피망 1/4개, 홍파프리카 1/4개, 참깨 조금, 대파 조금 (야채양은 제가 넣고 싶은 만큼 넣었어요.^^야채는 그냥 있는 재료 넣으면 되는 듯 해요.)

* 소스재료 : 밀가루 1큰술 (듬뿍 1큰술이예요.) ,식용유 3큰술, 케첩 2큰술, 설탕 1큰술, 식초 1큰술, 간장 2큰술, 물 1.5컵, 고추장 1/4큰술 (백선생 레시피에는 케첩 1큰술이라고 했는데 저는 새콤한게 좋아서 케첩을 추가로 더 넣었구요. 고추장도 조금 넣어줬어요.) 

* 조리시간 : 25분정도

 

소시지는 칼집을 내주세요. 문어모양이든 그냥 저처럼 칼집을 내주시든 편하신대로 칼집만 내주시면 되요. 칼집을 내면 모양이 예뻐져 더 맛있어 보이는 효과도 있을 뿐만 아니라 양념이 속까지 잘 스며들어서 더 맛있어요. (닭볶음탕이나 갈비할때 고기에 칼집내는거랑 같은 이유라고 생각하시면 됩니다.) 당근, 새송이버섯, 양파, 마늘, 청피망, 홍파프리카, 대파를 다 잘라서 준비해주세요. 저는 그냥 깍둑 썰기 하듯이 잘라줬어요.

이제 소스를 만들어 볼껀데요. 밀가루를 크게 1스푼 넣으시고, 식용유 3큰술을 넣고 두가지가 잘 섞이도록 볶아주시는데 구릿 빛이 날때까지 볶아주시면 됩니다.

그 다음 케첩 2큰술을 넣고 볶아주시면서 설탕 1큰술, 간장 2큰술, 식초 1큰술을 넣고 계속 볶아주세요. 그 다음 물을 충분히 넣어주시면 되는데 저는 작은컵으로 1.5컵 넣어줬더니 딱! 알맞았어요. 그리고 저는 고추장을 소량 넣어줬습니다. 혹시 우스터소스 있으신 분들은 간장과 식초를 생략하시면 되요.^^ 소스재료를 모두 넣었다면 소스 농도가 걸쭉해질 때까지 끓이시면 됩니다.

 

소스를 다 만들었으니 이제 소시지랑 야채를 볶어줘야겠죠?^^ 먼저 달궈진 팬에 기름을 두르신 후 소시지와 마늘을 넣어서 중불에 볶아주세요. 마늘은 그냥 통으로 넣으셔도 되는데 저는 반씩 갈라서 넣어줬어요. 그 다음 양파, 당근을 넣으시고 계속 볶아주세요. 지금 까지 넣은 야채들이 어느정도 익었다면 새송이버섯, 청피망, 홍파프리카를 넣고 볶아주세요. (무슨 요리든 안익는 재료를 먼저 넣으시면 되요.) 모든 야채들이 다 익었다면 소스를 넣고 야채와 소스가 잘 어우러지게 섞어주세요.

이제 간을 보시고 입 맛에 맞게 케첩, 간장을 추가하시면 되는데 저는 간장을 1스푼 더 넣어줬어요. 야채를 듬뿍 넣었더니 조금 싱겁게 느껴지더라구요. 그리고 후춧가루로 마무리 해주시면 되는데 저는 안넣어도 될 것 같아서 생략했어요.

참깨도 솔솔 뿌려주니 알록달록 색감까지 예쁜 소시지 야채볶음 완성입니다. ^^ 마늘도 적당히 익어서 맛있고, 야채와 소시지에도 소스가 잘 스며들어 아주 맛있습니다. 편식하는 아이들에게 해줘도 좋을 것 같네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집밥 백선생! 맛있는 김치전!


입은 심심한데 냉장고는 텅 비어있고, 이럴때 우리가 쉽게 만들어 먹을수 있는건 역시 김치전이죠!^^ 한국사람이라면 대부분 냉장고에 김치는 꼭! 있잖아요. 그래서 오늘은 백종원 레시피대로 김치전을 만들어봤어요. 백종원표 김치전은 재료도 간단하면서 맛도 좋아서 쉽게 따라할 수 있는 것 같아요. 백종원씨는 김치전을 만들때 오징어, 캔 참치를 추가로 넣으면 더 맛있다고 해서 저는 캔 참치를 넣어보기로 했어요. 김치볶음에 캔 참치를 넣으면 더 맛있는데 저는 왜 김치전에는 넣어 볼 생각을 안했는지 모르겠어요. 역시 요리는 이것저것 넣어보고 도전해봐야 되나봐요.

그럼 이제 간단하고 맛있는 백종원표 김치전 만들어볼까요?

* 재료 : 김치 1/4포기, 부침가루 (김치 양의 1/2), 물 1/2컵, 설탕 1/2스푼, 고춧가루 2스푼, 캔 참치 (150g) 1/2, 식용유

재료도 엄청 간단하죠?^^ 위에 재료들을 차례대로 넣어서 반죽이 잘 섞이도록 잘 섞어주세요. 특히 캔 참치는 뭉쳐있는 부분이 없도록 잘 섞어주세요. 설탕을 1/2스푼을 넣는 이유는 신김치의 신맛을 잡아주기 위해서예요. 신김치가 아니면 안넣으셔도 되요. 김치전은 붉은색이 강해야 더 맛있어 보이잖아요? 그래서 고춧가루를 넣어줍니다. 그리고 김치에 간이 베어있기때문에 김치전을 부칠때는 소금 간을 따로 해주지 않아도 간이 딱! 맞아요.

반죽이 적당히 질게 되었으면 반죽이 잘 된거예요. 다른 부침개는 조금 되게 반죽해주는 것과 달리 김치전은 적당히 질게 반죽해주는것이 좋아요.

 

후라이팬을 달군 후 식용유를 넣고 반죽을 넣어주세요. 후라이팬을 돌려 부침개에 기름이 골고루 베이도록 해주세요.

저는 부침개 중간 부분에 홍고추도 올려 줬더니 더 맛있어 보이네요. 이제 노릇노릇 잘 부쳐진듯 보이죠? 이제 식힌 후 접시에 담아내기만 하면 완성입니다.

짜잔~! 완전 간단하죠? 노릇노릇 바삭한 맛있는 김치전 완성입니다. 고춧가루를 추가로 넣어줬더니 색깔이 더 붉어져 식욕을 부르네요. 부침가루도 김치 양의 반만 넣어주니 밀가루도 많이 섭취하지않아 부담스럽지도 않고 간도 딱! 맞아요. 김치전은 반죽을 되게 하면 김치전이 안 익은것 같기도하고 퍽퍽한 맛인데 적당히 질게 반죽을 해주니 촉촉하고 훨씬 맛있네요. 역시 백선생은 재료도 간단하고 누구나 쉽게 따라할 수 있는 레시피라서 더 좋은듯해요. 2월 14일부터 시즌 3 시작한다고 하는데 어떤 요리레시피를 알려주실지 벌써부터 기대가 되네요.

신고

요리연구가 백종원 맛있닭가슴살정식  


 

안녕하세요. 허당퐁당이예요. 설명절은 다들 잘 보내셨어요? 어제는 몇일 쉬고 출근하려니 어찌나 힘이 들던지.. 거기다가 월말회식까지.. 너무 싫은 하루였네요^^ 빨리 주말이 왔으면 좋겠네요.^^ 직원들이 모두 외근나가는 바람에 오늘도 점심을 혼자 먹게 되었네요. 그래서 CU편의점에서 맛있닭가슴살정식을 샀어요.

편의점에서 전자레인지에 1분 10초 데워서 사무실로 가지고 올라왔어요. 맛있닭가슴살정식은 482g이고, 가격은 3,900원이예요. 영양정보를 살펴보면 열량이 820kcal. 나트륨 1586mg, 탄수화물 97g, 당류 9g, 지방 28g, 트랜스지방 0.1g, 포화지방 7g, 콜레스테롤 152mg, 단백질 45g 함유되어있네요. 제가 생각했던것보다 칼로리가 높네요^^;;

맛있닭가슴살정식은 흰쌀밥, 닭가슴살, 돈까스, 볶음김치, 계란말이, 분홍소세지, 호박나물이 포함되어있어요.

이 도시락에서 가장 메인메뉴 닭가슴살!

밥위에 닭가슴살을 얹어봤어요. 닭가슴살은 장조림 같기도하고 짜장맛나는 불고기?같은 느낌이었어요. 간이 조금 세서 밥이랑 먹어야 알맞아요. 닭가슴살만 먹으면 짜다고 느낄수 있을거같아요.

미니 돈까스는 3개가 들어있네요. 어릴적 많이 먹던 미니 돈까스! 과연 예전에 먹던 그맛인지 궁금하네요. 미니돈까스 한입 먹어봤어요. 튀김옷안에는 내용물이 조금 적네요.

속이 조금 더 꽉 차 있었다면 하는 아쉬움이 조금 남았어요. 맛은 괜찮았습니다.

분홍소세지 2개, 계란말이 1개가 들어있어요. 이 두가지는 다들 아시는 소세지랑 계란말이 맛이예요.

호박나물에는 당근도 같이 들어있어요. 간이 세지도 않고 제 입맛에는 딱 적당했어요.

마지막으로 볶음김치! 백종원도시락에 들어있는 볶음김치맛은 다 똑같아요. 짜지도 않고 딱 적당하게 먹기 좋은데 양이 조금 더 많으면 좋을거같아요.

닭가슴살을 반 이상 먹으니 도시락 바닥이 볼록 튀어나와있네요. 이건 양을 많아 보이게 하기위한 눈속임으로 제작된거겠죠? 차라리 야채를 더 넣는 방법을 택하는게 낫지 않을까 잠시 생각해봅니다. 저는 밥보다 반찬이 조금 남았어요. 밥 양보다 반찬 양이 더 많이 들어있다고 느꼈어요. 제가 닭가슴살먹을때 밥 양을 많이 먹어서인듯 싶기도 하네요.

맛있닭가슴살정식은 대체적으로 맛있었어요. 미니돈까스 내용물이 조금 부실했고, 도시락이 살짝 눈속임은 있었지만 이 가격에 이정도면 훌륭하다고 생각해요. 집에서 먹는다면 밥 한공기 추가 해서 두사람이 같이 먹어도 될거같은 반찬 양이예요. 저는 만족해서 다음에 또 사먹고싶은 도시락이였어요. 오늘도 이렇게 한끼를 떼웠네요. 여러분들은 오늘 점심 뭐 드셨나요?^^

신고
  1. 블퍼 2017.02.01 14:32 신고

    오~ 밥에 닭가슴살 넣고 비벼 먹어도 맛있겠네요~

  2. 허당퐁당 2017.02.01 14:38 신고

    네 맞아요!^^ 숟가락이 없어서 아쉬웠어요ㅜㅜ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