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은 밑반찬으로 좋은 '새콤달콤 비엔나 볶음'을 만들어보려고 합니다. 비엔나 볶음은 저희 오빠가 좋아해서 자주 만드는 밑반찬 중의 하나인데요. 만드는 과정도 쉽고, 맛도 있어서 요리를 잘 못하시는 분들도 쉽게 만들 수 있으니 저랑 함께 만들어봐요.^^

 

● 재료 : 비엔나 300g, 양파 1/2개, 노란 파프리카 1/4개, 빨간 파프리카 1/4개

● 소스 : 케첩 3숟가락, 소금 1/4숟가락, 설탕 1/2숟가락, 맛술 1숟가락

 

 

비엔나는 칼집을 내주시고, 양파, 파프리카는 먹기 좋은 크기로 잘라주신 다음 케첩, 소금, 설탕, 맛술을 잘 섞어 소스를 만들어 놔주세요.^^

 

달궈진 팬에 양파를 넣고 볶아주세요. 재료를 볶을 때는 제일 안 익는 순서대로 넣어주시면 됩니다.

 

양파가 반 정도 익었을 때 비엔나와 파프리카를 넣고 볶아주세요.

 

 

재료들이 어느 정도 익어가면 만들어둔 소스를 넣어주세요.

 

소스가 재료에 스며 들 수 있도록 골고루 볶아주세요. 칼집 낸 비엔나가 벌어지고, 야채도 어느 정도 다 익었으면 가스 불을 꺼주세요.

 

그다음 반찬통에 담고 참깨를 솔솔 뿌려주면 맛있는 밑반찬 한가지 완성! 새콤달콤 맛있는 비엔나 볶음! 순식간에 완성되었습니다.^^ 저는 집에 있는 재료들로만 만들었는데 집에 버섯이나 마늘이 있으신 분들은 추가로 넣어주셔도 더 맛있답니다. 밑반찬이 고민이시라면 오늘은 비엔나 볶음! 어떠세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1. 비키니짐(VKNY GYM) 2017.04.13 16:18 신고

    주말엔 비엔나 먹어야겠군요^^

  2. 작은흐름 2017.04.13 17:54 신고

    앗 맛있는 비엔나 볶음이네요! 레시피 감사합니다~ 따라해봐야겠어요ㅎ

  3. 成功신화 2017.04.13 18:29 신고

    아 맛나겟어요 ㅎㅎㅎ 예전에 정말 많이 먹엇던 반찬이라 추억돋네요

  4. 하기하기 2017.04.13 19:36 신고

    이거보고 따라해봐야겠네요.. 침이 질질 나옵니다. 좋은포스팅 감사합니다.

  5. 수원아재 2017.04.14 11:23 신고

    호프집안주 쏘야! 아침부터 맥주생각이

  6. 공인모c 2017.04.14 13:14 신고

    요런거 집에서 만들어 먹으면 꿀이죠~!ㅎㅎ

색다르고 특별한 요리가 생각날때 여러분들은 무슨 요리가 생각나시나요? 사실 저는 소고기 안심을 사서 스테이크를 해먹어볼까? 생각했다가 그냥 가격이 저렴한 닭다리를 구매했어요. 닭다리를 사긴 샀는데 무슨 요리를 해야할지 고민이 되던 중 전부터 해먹어보고 싶었던 백선생표 닭다리 스테이크가 생각났답니다.

 

 

닭다리 스테이크는 조금 생소해서 어떤 맛일지 궁금했었거든요.^^ 백종원씨는 케첩소스와 소금구이. 두가지 레시피를 알려주시던데 저는 닭다리가 5개밖에 없는 관계로 케첩소스맛으로만 만들어봤습니다.

* 재료 : 닭다리 5개, 통마늘 10개, 케첩 5큰술, 진간장 5스푼, 식초 2.5큰술, 설탕 2.5큰술, 버터 35g, 후춧가루 조금, 양송이버섯3개, 물 3/4컵, 파슬리가루 (생략가능)

가위에 닭다리 발목 부분을 끼우고 돌려주시면 되는데 힘줄이 끊어지면 되신거예요. 저는 가위가 잘 안들어서 이 과정이 조금 힘들었어요.^^;; 힘줄이 끊어진 닭다리는 살이 더 도톰한 쪽을 세로로 잘라주시면 되는데 닭다리를 봤을때 짧은 쪽이 살이 많더라구요. 한번에 다 안 잘리니깐 뼈에 붙은 살들을 조금씩 잘라가면서 펼쳐주시면 되요. 닭다리가 펼쳐졌다는 느낌이 들때까지 잘라주시면 되는데 너무 많이 잘라주시면 뼈와 살이 분리 되버릴 수 있으니 적당히 잘라주세요.^^ 5개다 똑같이 손질해주세요.

 

닭다리껍질이 후리이팬 바닥으로 향하게 올려 놓으시고 가스 불을 켜주세요. 이제 소스를 만드는 작업을 해줄껀데요. 소스를 따로 만들어서 붓지 않고 닭다리를 올려 놓은 팬에 소스재료를 바로 넣으면서 조리해줍니다.

물 3/4컵, 통마늘 10개, 케첩 5큰술, 진간장 5큰술, 식초 2.5큰술, 설탕 2.5큰술, 버터 35g을 차례대로 넣어주고 보글보글 끓여주세요. (소스재료들이 잘 섞이도록 해주세요.)

 

 

 

 

소스가 끓어 오르기 시작하면 후춧가루 조금 뿌려주시고, 양송이버섯을 채썰어서 적당히 넣어주세요. (저는 양송이버섯 3개 넣었더니 적당했어요. ) 소스와 재료들은 다 넣어줬으니 졸이는 작업만 남았는데요. 닭다리는 수시로 뒤집어주셔야 소스 맛이 골고루 베어서 맛있어요. 수시로 뒤집어 주셨다면 이제 뚜껑을 닫고 약한 불에 계속 졸여주세요. 약한 불에 찌듯이 익혀주면 소스가 닭다리에 베어 들어 더 맛있어지고 육질도 더 부드러워집니다. 저는 중간중간 뚜껑을 열고 닭다리를 뒤집어주는 작업을 해줬습니다.

 

어느정도 소스가 졸여지니 닭다리가 푹 잘 익었더라구요. 그래서 얼른 불을 끄고 접시에 담아줬습니다.

 

새콤달콤 닭다리 스테이크 완성입니다. 소스맛이 오묘한데 계속 땡기더라구요. 새콤한걸 싫어하시는 분들은 식초와 케첩의 양을 조절해서 넣어주시면 될 것 같아요. 하지만 저처럼 새콤달콤한 맛을 좋아하시는 분들은 이 레시피대로 해주시면 만족하실꺼예요.^^ 그리고 식을수록 소스가 더 찐득해져서 오히려 식으니 더 깊은 맛이 나더라구요. 통마늘도 푹 익어서 마늘 싫어하시는 분들도 거부감없이 드실 수 있으실 것 같고, 닭다리도 야들야들 너무 맛있었어요. 손님들이 오셨을때 내놓아도 손색없는 메뉴라는 생각이 들었을 정도로 너무 만족스러웠습니다.^^ 다음에는 소금구이 맛에 도전해봐야 겠네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